'수도권내륙선' 국가계획 반영 촉구 민·관합동결의대회 열려
'수도권내륙선' 국가계획 반영 촉구 민·관합동결의대회 열려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11.2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내륙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촉구하는 민·관합동 결의대회가 20일 안성맞춤랜드에서 열렸다. / 진천군 제공
수도권내륙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촉구하는 민·관합동 결의대회가 20일 안성맞춤랜드에서 열렸다. / 진천군 제공

수도권내륙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촉구하는 민·관합동 결의대회가 20일 안성맞춤랜드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수도권내륙석 유치를 염원하는 진천군, 청주시, 화성시, 안성시 4개 지자체와 지역 주민들이 참석했다.

행사는 진천-안성 철도유치민간위원회에서 직접 제작한 홍보동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각 지역 단체장, 민간대표들의 인사말과 축사, 어린이대표들의 결의문 낭독 등이 이어졌다.

또, 진천과 안성 지역주민들의 철도유치 염원이 담긴 서명지 7만 5000여 명분을 진천‧안성에 각각 전달했다.

특히, 안성시 주민들은 수도권내륙선 유치를 기원하며 직접 개사해 부른 철도주제가 ‘예전엔 미처몰랐어요’는  큰 호응을 얻었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이날 행사는 수도권내륙선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뜨거운 열망을 중앙정부에 전달한다는 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주민들의 염원을 담아 제4차 국가청도망 구축계획이 확정되는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도, 경기도, 진천군, 청주시, 화성시, 안성시는 지난해 11월  수도권내륙선 실현을 위한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 10월 경기도-충청북도 4개 시·군 합동 국회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수도권내륙선의 국가계획 반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수도권내륙선 타당성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6개 지방정부가 함께 수도권내륙선 철도구축사업의 제4차 철도망계획 반영을 정식 건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