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치매안심센터, 일대일 맞춤형 서비스로 돌봄공백 최소화
세종시 치매안심센터, 일대일 맞춤형 서비스로 돌봄공백 최소화
  • 박서영 기자
  • 승인 2020.11.20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코로나19로 벌어진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고자 고위험군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일대일 맞춤형 사례관리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 세종시 제공
세종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코로나19로 벌어진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고자 고위험군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일대일 맞춤형 사례관리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 세종시 제공

세종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코로나19로 벌어진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고자 고위험군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일대일 맞춤형 사례관리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사례관리는 돌봄 공백이 벌어진 치매환자들을 대상으로 개별적인 관리를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복지 서비스다.

센터는 돌봄 공백 최소화를 위해 올해 초부터 전화·방문으로 대상자를 발굴, 총 113명에게 사례관리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사례관리 대상자는 대상자·보호자가 센터에 의뢰를 하면, 방문 기초조사를 진행한 후 치매사례관리위원회를 거쳐 선정했다.

사례관리는 대상자에게 복약관리, 인지활동, 배회예방을 위한 지문등록, 조호(助護)물품 제공, 치매치료비 지원, 지역사회 자원연계, 보호자 인식개선교육, 코로나19 예방교육 등으로 진행했다.

특히, 의사결정능력이 부족하고 보호자로부터 관리를 받지 못하고 있는 환자 4명은 공공후견인 제도를 활용해 상태 악화를 방지하고 사회구성원으로서 살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방문·전화 상담건수도 목표치 1200건을 넘겨 1462건(11월 현재 기준)을 기록했고, 고위험군 환자를 대상으로 한 비대면 전화상담 또한 460건 시행했다.

권근용 치매안심센터 센터장은 “코로나19로 벌어진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고 환자들이 존중받는 삶이 지속되기 위해 통합적인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