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4개 시·도지사, ‘충청권 메가시티’추진 합의
충청권 4개 시·도지사, ‘충청권 메가시티’추진 합의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11.2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세종에서 제29회 충청권 행정협의회 개최
충청권 실리콘 밸리, 자율주행 상용화 지구 조성 등 충청권 동반발전 도모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20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제29회 충청권행정협의회를 열고 충청권의 동반발전을 도모하고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하기 위한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에 합의했다. (사진=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 대전시 제공)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20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제29회 충청권행정협의회를 열고 충청권의 동반발전을 도모 및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하기 위한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에 합의했다. (사진=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 대전시 제공)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충청권의 동반발전을 도모하고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하기 위한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에 합의했다. 

충청권 4개 시·도의 시장·도지사로 구성된 충청권행정협의회(회장 양승조 지사)는 20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제29회 협의회를 열고,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 합의문’을 채택하고 충청권 공동안건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은 인구와 자본의 수도권 집중화로 인한 지역 인구 유출과 기업 투자 감소 등 국가의 불균형 문제가 지역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큰 걸림돌이라는 문제의식에 따른 것이다. 

이날 시·도지사 4인은 수도권 집중 및 일극화에 대응해 인구 550만 이상의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을 구축하고 지역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충청권을‘메가시티’로 육성·발전시키기로 뜻을 모았다.

이밖에도 ‘충청내륙권 도시여행 광역관광 개발사업’,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충청권 자율주행 상용화 지구 조성’,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추진’등 충청권 광역사업의 추진을 위해 4개 시·도가 공동협력하기로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충청권 4개 시도는 동일한 역사와 문화를 영유해온 지역 공동체인 만큼 지역 이기주의를 버리고 경제, 교통, 문화, 교육, 복지 등 전 분야를 공유하는 하나의 경제권·생활권을 형성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가 새로운 경제발전의 패러다임으로 지역균형 뉴딜에 강한 의지를 보인만큼 충청권이 메가시티를 이뤄 지역의 성장이 곧 국가의 성장이라는 균형발전 정책 변화를 주도해 분권형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자”고 말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청권 4개 시·도의 상생 협력은 지역과 국가 발전을 위해 양보할 수 없는 가치”라며 “지난 10월 29일 충남과 대전의 혁신도시가 확정·고시된 일은 충청권의 단합된 힘과 역량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이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충청인의 단합된 노력을 강조하면서 “지역균형 뉴딜사업,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메가시티’에 대한 공동 노력과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충청권은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국가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 수 있는 운명 공동체”라며 “앞으로 대한민국의 역사를 새로 쓰는 활기찬 미래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충청권 광역경제권역 형성을 위해 지속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충청권 광역화를 통해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시대적 임무를 완수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광역화는 생활권, 경제권을 일치시키는 것이고, 이를 위해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이 필요하다”고 지속적인 협의를 당부했다.

한편, ‘충청권 행정협의회’는 충청권의 공동발전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1995년 시작된 회의체로 지금까지 모두 29회 회의를 통해  충청권 현안들을 처리하는 성과를 냈으며, 대전, 세종, 충북, 충남 순으로 1년간 회장을 맡는다. 내년에는 허대정 대전시장이 회장을 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