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전통방식·바닷물로 절이는 태안 절임배추...예약 폭주
[포토] 전통방식·바닷물로 절이는 태안 절임배추...예약 폭주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0.11.19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남면의 ‘안면도 농수산’ 절임배추 작업 모습 / 테안군 제공
고남면의 ‘안면도 농수산’ 절임배추 작업 모습 / 테안군 제공
고남면의 ‘안면도 농수산’ 절임배추 작업 모습 / 테안군 제공
고남면의 ‘안면도 농수산’ 절임배추 작업 모습 / 테안군 제공
고남면의 ‘안면도 농수산’ 절임배추 작업 모습 / 테안군 제공
고남면의 ‘안면도 농수산’ 절임배추 / 테안군 제공

몇 해 전부터 새로운 김장의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는 ‘절임배추’가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집에서 직접 음식을 조리하는 트렌드에 힘입어, 태안의 영농조합법인 ‘태안장터’의 절임배추 예약이 폭주해 즐거운 비명이다.

태안장터 절임배추는 생산업체(안면도 농수산)가 약 1만 6500㎡ 면적에서 직접 배추를 재배해 절임배추 20kg(7~8포기) 한 박스를 4만 5천 원에 판매하고 있다.

현재, ‘태안장터 홈페이지'를 통해 11월 24일 도착분부터 예약을 받고 있으며, 지난해보다 예약이 20% 늘어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태안산 바닷물 절임배추는 태안 청정 바닷물을 이용, 전통 방식대로 배추 숨을 죽여 1~2일간 절이는 과정을 통해 영양소 파괴를 최소화하고 아삭한 식감이 오래 유지되며, 바닷물로 배추를 절여 미네랄이 풍부하고 간이 배추에 골고루 스며들어, 김치 맛이 고소하고 입맛에 따라 양념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