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무예의 중심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 개관
세계 무예의 중심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 개관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11.1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유일 전통무예 본부
충주세계무술공원 내 150석 규모의 국제회의장 갖춰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ICM)가 19일 충주시 세계무술공원 내에 문을 열었다. / 충주시 제공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ICM)가 19일 충주시 세계무술공원 내에 문을 열었다. / 충주시 제공 

세계에서 유일하게 전통무예의 본부 기능을 수행할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ICM)가 19일 충주시 세계무술공원 내에 문을 열었다. 

이날 개관식에는 이시종 충북지사를 비롯해 조길형 충주시장, 이종배 국회위원, 도‧시의원, 국내 유네스코 기관 인사, 무예기관 및 단체, 무예관련 대학교수 등 무예분야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는 충주시 세계무술공원 내 9,300㎡ 부지에 총사업비 180억원(국비 42.6, 도비 52.7, 시비 84.7)을 들여 연면적 5,736㎡(지하1층, 지상3층) 규모로 건립됐다.

이곳은 각종 공연과 국제행사를 치를 수 있는 350석 규모의 컨벤션홀, 통역시스템이 갖춰진 150석(관람석 포함) 규모의 국제회의장, 세미나실, 자료실, 무예 단체 사무공간, 야외공연장 등으로 꾸며졌다.

충주시는 지난 2013년 11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37차 유네스코 총회에서 세계무술축제 개최지로서 세계무술 발전에 기여한 점이 인정되어 국제무예센터 설립지로 확정됐다.

국제무예센터는 세계 청소년의 발달과 참여를 위한 전통무예 교류·발전 연구사업, 국제스포츠 외교 활성화와 무예를 통한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청소년 교육프로그램 보급사업 등을 추진하는 유네스코 카테고리Ⅱ 기구이다.

국제무예센터는 세계무예에 관한 기록과 자료수집 및 보급, 세계 청소년을 위한 무예세미나, 세계무예 청소년 캠프 운영은 물론 유네스코 후원 청소년의 발달과 역량 강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센터 건립으로 세계 무예산업을 총괄 조정하는 기능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종배 국회의원은 “세계 전통무예의 보존과 진흥뿐만 아니라, 세계 무예 청소년의 교류 확대 등을 통해 충주가 국제사회에서 무예의 중심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제무예센터 사업 확충 및 예산 확보 등을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종 지사는 기념사를 통해 “그 동안 무예에 대한 충북의 노력들이 결실을 맺어 기쁘고, 오늘을 계기로 많은 무예단체들이 교류하여 충북이 올림픽의 도시 스위스 로잔처럼 국제무예계의 중심지로 거듭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국제무예센터 건립을 통해 우리 고유의 전통무예를 전 세계에 널리 보급하고, 국제회의, 컨벤션, 국제학술세미나 등을 개최함으로써 세계무예 분야에서 충주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제무예센터 개관으로 충북은 청주기록유산센터와 함께 세계 100여개 유네스코 카테고리Ⅱ 국제기구 중 2개를 보유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