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은행나무 단풍잎
[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은행나무 단풍잎
  • 뉴스티앤티
  • 승인 2020.11.16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송세헌 제공
송세헌 제공

은행동 사거리에 은행나무 단풍잎들이 쏟아져 내린다.

바람에 흩날리며가 아니라 

함박눈 오듯 쏟아져 내리고 있었다.

자동차 꽁무니를 따라

유치원 아이들 선생님 뒤 따라 소풍 가듯 

쪼르르 쪼르르 몰려다닌다.

신호등 따라 직진해 오고, 다시 우회전했다가

신호가 바뀌면 좌회전 하며 몰려다닌다.

종종종 참새 걸음이다.

엄마를 따라 종종거리는 병아리떼 같다.

어느 섬 가던 길인가 배에서 새우깡을 던져 주면 

떼지어 따라오던 갈매기 떼 같기도 하다.

 

노란 원피스를 벗어 놓은듯 은행나무 아래가 소복하다.

아파트에 와 보니

냄새나는 열매의 은행나무는 다 베어져 

낙엽이 아니라 가지가 켜켜이 쌓여 있었고...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