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집권여당 대표의 약속을 믿는다!
[사설] 집권여당 대표의 약속을 믿는다!
  • 뉴스티앤티
  • 승인 2020.11.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대전지역의 최대 이슈가 되고 있는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논란과 관련하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전시민의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지난 11일 괴산군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지역상생을 위한 지역균형뉴딜 충청권 현장 최고위원회의 모두 발언에서 “대전의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여부는 대전시민의 의견을 경청하며 신중히 결정할 것”이라며 “대전시민의 의견을 무시하며 이전을 일방적으로 강행하는 일은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대전 잔류에 힘을 실었다.

이 대표의 발언이 있기 전까지 중기부 세종 이전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며, 지속적으로 청와대와 정부 그리고 집권여당과 대전시를 향해 비판 논평을 쏟아내던 국민의힘 대전시당도 다음날 즉시 홍정민 수석대변인 명의로 “이낙연 대표의 ‘대전시민 의견 경청’ 환영”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하고, 공세적 입장에서 협력의 뜻을 전하며 ‘하나된 대전’을 역설하고 나섰다.

지난달 16일 중기부가 세종 이전 여부를 결정하는 행정안전부에 정부세종청사 이전 의향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진 후 촉발된 ‘중기부 세종 이전’ 논란은 정치권을 넘어 대전시민 전체로 확대되면서 자칫 대전-세종 간 갈등으로 번질 위기에 있었다. 하지만 관리형 대표가 아닌 유력 대권주자이자 집권여당 대표의 이번 한마디는 묵직함에 있어서 그 이전에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을 비롯한 대전지역 의원들이 ‘중기부 세종 이전 철회’를 위해 박병석 국회의장이나 정세균 국무총리 등을 만났을 때보다 무게감을 더하며 대전시민들에게 안도감을 주게 되었다.

과거 17대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대전 등 충남지역을 찾아 “세종시의 자족능력 강화를 위해 과학과 산업 등 국제과학기업도시로서의 기능을 가미한 ‘이명박표 세종시’를 만들겠다”고 약속한 바 있으나, 당선 이후 충청 출신인 정운찬 국무총리를 앞세워 행정도시가 아닌 기업도시로의 변화를 모색하다 충청권의 강한 반발에 부딪힌 바 있으며, 결국 2010년 지방선거에서 충청권에서의 참패를 초래하는 결과를 낳고 말았다. 이 대표의 이번 발언이 과거 이명박 대통령의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 절대 虛言(허언)이 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다.

‘중기부 세종 이전’이 촉발된 이후 대전시 전역에는 ‘중기부 세종 이전 철회’를 요구하는 현수막으로 도배돼 있다. 지역 국회의원들 7명을 필두로 제1야당인 국민의힘 대전시당 그리고 시·구의회와 시민사회단체를 망라한 대전의 모든 세력들이 ‘중기부 세종 이전 철회’에 가담하는 모양새다. 이 대표의 이번 발언이 대전시민들을 일시적으로 안심시키기 위한 임시방편의 발언이 아니길 바라며, 지역의 한 국회의원이 게시한 ‘대전과 함께 해 온 중기부, 시민과 함께 지켜내겠습니다’라는 현수막의 내용처럼 집권여당 인사들의 이번 약속도 단순한 정치적 제스처가 아닌 대전시민과의 確約(확약)이 되길 바랄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