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대전예당, 칼리스토 콰르텟의 '낭만가을'
[공연] 대전예당, 칼리스토 콰르텟의 '낭만가을'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11.0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 10(화) 오전 11시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
‘칼리스토 콰르텟’ 프로필 사진 / 대전예술의전당 제공
‘칼리스토 콰르텟’ 프로필 사진 / 대전예술의전당 제공

대전예술의전당 스테디셀러 '2020 아침을 여는 클래식' 11월의 무대는 10일(화) 오전 11시 ‘칼리스토 콰르텟’의 연주로 꾸며진다.

칼리스토 콰르텟은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구. 서울바로크합주단)에서 오랜 시간 호흡을 함께 한 바이올리니스트 전진주와 신성희, 비올리스트 양혜순, 첼리스트 전선희로 구성된 현악4중주단이다. 이들은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문으로 미국과 독일, 오스트리아 등에서 유학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았으며, 지금까지 국내/외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현악4중주곡 가운데 가장 유명한 곡으로 손꼽히는 하이든의 ‘종달새’와 드보르작의 ‘아메리카’, 차이코프스키의 ‘현악4중주 제1번’까지 실내악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작품에서부터 피아졸라의 ‘탱고발레’, 사계 中 ‘항구의 가을’ 등을 선보여 가을의 낭만을 전할 예정이다.

입장권은 전석 1만 원이며, 객석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에 따라 기존 수용인원의 50% 수준인 190여 명이 관람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