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인재양성재단, 올해 1,345명에 15억6천만 원 장학금 지급
충북인재양성재단, 올해 1,345명에 15억6천만 원 장학금 지급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11.04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극복·수해 등 역대 최대 전국 최상위권 지원
충북인재양성재단 홈페이지 캡처
충북인재양성재단 홈페이지 캡처

충북인재양성재단이 올해 총 1,345명의 장학생에게 15억6천만 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와 여름철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을 격려하기 위해 희망 장학생을 전년대비 210명 늘려 재단 설립 이래 가장 많은 장학금을 지원했다.

초등학생 71명, 중학생 278명, 고등학생 425명, 대학생 571명이다.

재단에 따르면 올해는 뜻하지 않은 재난 재해를 겪다 보니 대학생 성적장학금의 경우 청주와 충주, 제천 등 시 지역에선 장학생 경쟁률이 종전의 두 배 이상인 10대 1을 넘는 등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전체적으로는 지난해보다 신청학생이 35% 가량 늘었다. 이는 재난재해로 인한 경제난과 함께 개학일정 연기에 맞춰 신청기한을 연장한 것도 주된 요인으로 분석된다.

반면 장학금 기탁금액은 경제위기속에 지난해보다 크게 줄었다. 올해 10월말 현재까지 장학금 기탁액은 2억4,600만원으로 전년도 3억9,800만원의 62%에 그치고 있다. 

그래도 의미 있는 개인 기탁금은 줄을 이었다. 재단 이사장인 이시종 도지사가 코로나 19로 반납한 급여 중 1천만원을 기탁했다. 임진숙 전 충북어린이집연합회 회장은 지난 10년간 각종 회의에 참석하여 받는 수당을 모아 1천만원을, 충북도청 정일택 정책기획관은 자녀의 결혼 축하금 300만원을 쾌히 충북인재양성에 써달라며 기탁했다.

이시종 이사장은 장학증서 수여식을 대신해 학생들에게 보낸 서한문에서 “코로나19 위기속에 인재양성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장학생 모두가 자신의 꿈을 펼치고자 노력하여 미래사회에 소중한 인재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응원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