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자궁근종 30대 여성...‘엄마’ 된 사연
거대자궁근종 30대 여성...‘엄마’ 된 사연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10.2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수술 후 임신·출산 성공
대전을지대병원 산부인과 하중규 교수 집도
6개나 되는 자궁근종 제거 수술을 받고 출산에 성공한 김효선씨(왼쪽)와 수술을 집도한 대전을지대병원 산부인과 하중규 교수(오른쪽) / 대전을지대병원 제공
6개나 되는 자궁근종 제거 수술을 받고 출산에 성공한 김효선씨(왼쪽)와 수술을 집도한 대전을지대병원 산부인과 하중규 교수(오른쪽) / 대전을지대병원 제공

“교수님은 저에게 ‘엄마’라는 이름을 선물해주셨어요.”

자궁의 기능을 잃을 수 있었던 상황을 이겨내고 새 생명의 탄생을 이뤄낸 사연이 있어 화제다.

대전에 사는 김효선 씨(30)는 지난 2015년 검진차 한 산부인과를 찾았다가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었다. 자궁에 혹이 있는데, 하나가 아닌 여러 개인 데다 크기도 커서 이대로 진행된다면 자궁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것이었다.

일반적인 자궁의 크기는 약 4~5㎝. 김 씨의 몸에는 이 작은 장기 안에 1㎝에서 크게는 6.9㎝까지의 근종이 무려 여섯 개나 자리하고 있었다.

여성에게 있어 자궁은 여성성의 상징으로, 자궁의 기능 상실 혹은 적출이라는 사실만으로도 우울증에 빠지는 경우가 적지 않다. 김 씨의 당시 나이 스물다섯에 접한 본인의 충격적인 몸 상태에 김 씨는 임신의 유지, 안전한 출산에 대한 우려로 결혼 자체를 망설이기에 이르렀다.

큰 병원에서 다시 검사를 받아보자는 어머니의 권유로 김 씨는 대전을지대병원 산부인과 하중규 교수를 찾았다.

김 씨는 “산부인과로 시작한 병원이기도 하고 홈페이지 소개란에 적힌 ‘부인종양학’이라는 전문분야만 보고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병원에 갔는데, 교수님이 ‘본인은 자궁을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라고 해 마음이 놓였다”고 회상했다.

하 교수의 판단 또한 이전 병원과 같았고, 하 교수는 자궁 보존을 목표로 치료에 돌입했다. 보통 미혼여성의 경우 임신 및 출산 전 자궁의 두께가 얇아지고 약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자궁 관련 수술은 출산 이후로 권해진다. 하 교수 또한 미혼인 김 씨를 위해 2년 간 추적 관찰을 해왔다.

하지만 근종들의 크기가 점점 더 커져 자궁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이었고, 결국 2017년 4월 하 교수는 수술로봇을 통한 거대자궁근종 제거술을 시행했다. 장장 6시간에 이르는 수술이었다.

하 교수는 “근종의 위치상 복강경수술을 하기에는 다소 어려움이 있어 수술 시야가 넓고 더 정교한 로봇수술이 필요했다”며, “근종 제거는 물론 자궁을 보존하고 흉터도 최소화해 수술 이후 환자 삶의 질까지 고려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김 씨는 지난해 두려움에 주저했던 결혼에도 골인했고, 급기야 자연임신에도 성공했다. 그리고 2020년 9월, 비로소 건강한 아이를 품에 안았다. 거대자궁근종 환자에게 10%도 안 되는 확률로 일어나는 일이었다.

김 씨는 “처음 진단을 받을 당시만 해도 불가능할 것만 같았던 일들이 하나둘씩 현실이 되어갔다”며 “이 모든 일이 하중규 교수님 덕분이라 생각하니 이루 말할 수 없이 감사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하 교수는 “의사의 판단과 결정을 믿고 잘 따라준 김 씨 덕분에 치료 결과도 좋았다”며 “의사 입장에서도 아주 뿌듯하고 기분 좋은 소식을 안겨준 환자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