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야생조류 분변에서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천안시, 야생조류 분변에서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0.10.25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세면 봉강천서 올겨울 첫 발생...‘심각’단계에 준하는 선제적 방역적용
천안에서 올겨울 처음으로 야생철새 분변에서 H5N8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발생해 천안시가 광역방제차량으로 집중소독을 하고 있다 / 천안시 제공
천안에서 올겨울 처음으로 야생철새 분변에서 H5N8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발생해 천안시가 광역방제차량으로 집중소독을 하고 있다 / 천안시 제공

천안시 풍세면 산란계 밀집지역인 봉강천에서 지난 21일 채취한 야생철새 분변에서 올 겨울 처음으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인 H5N8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됐다.

천안시는 긴급소독차량을 투입, 발생지역의 철저한 소독과 반경 10km에 포함되는 42호 189만 마리의 가금류에 대한 이동을 금지시켰다.

최근 주변국에서도 고병원성 AI 바이러스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시에서는 10월초부터 가금밀집 사육지역인 풍세면에 방역초소 2개 소를 운영해왔다.

시는 바이러스 검출로 발생지점에 방역초소를 추가 설치하고, 질병 확산방지를 위해 소독차량 5대를 긴급 투입해 밀집사육지역과 하천 등 취약지역에 대한 집중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또, 축사 환기창 등 개방된 부위는 그물망을 설치했으며, 농장주변에는 생석회를 살포해 야생조수의 접근을 차단해 질병유입을 방지하는데 전력을 다하고 있다.

AI 긴급방역 행동지침에 따라 10km내 예찰지역 농가는 3주 동안 가축이동이 제한되고, 부득이 닭을 반출·반입할 경우 7일전에 신청해 승인을 받아야되며, 식용란의 경우 임상관찰 후 이동승인서를 발급받아야만 출하가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위기단계가 ‘주의’에 해당하지만 ‘심각’단계에 준하는 선제적 방역조치를 적용 추진할 계획이다”며 “이번 이동제한 조치는 11월 11일까지 이상이 없을 경우 해제됨에 따라 축산농가는 ‘내 농장은 스스로 지킨다’는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해 질병 없는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시민들도 하천출입과 축산농장 방문을 자제해 방역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