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 중기부 세종시 이전 공식화 강한 반발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 중기부 세종시 이전 공식화 강한 반발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0.10.23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이전 철회를 위해 두려움 없이 무엇이라도 해야'라는 제목의 긴급성명 발표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 / 뉴스티앤티 DB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 / 뉴스티앤티 DB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은 23일 ‘중기부 이전 철회를 위해 두려움 없이 무엇이라도 해야’라는 제목의 긴급성명을 발표하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 세종시 이전 공식화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장 위원장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세종시 이전을 공식화했다”고 운을 뗀 후 “대전시민의 처절하기까지 한 애원은 아랑곳없다”면서 “여당 소속 대전시장과 국회의원, 국회의장이 아무 쓸모가 없게 될 판이라”며 “이 와중에 허태정 대전시장은 국감장에서 중기부 이전에 대해 ‘시민이 섭섭해한다’고 했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장 위원장은 이어 “중기부 세종시 이전은 절대 안 된다고 피를 토해도 시원찮은 마당에 남 얘기 하듯 하고 온 것이라”면서 “이러고 도대체 어떻게 중기부 이전을 막아내겠다는 것인지 속이 타들어 간다”며 “국회의장은 중기부 이전에 관심이나 있는지 모르겠고, 국회의원들은 말만 앞세우고 행동은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장 위원장은 “모든 문제를 여당 정치권에 돌리려는 것이 아니라”고 언급한 후 “대전시민으로부터 대전 정치권력 모두를 부여받았으니 그 무게만큼 큰 책임 이행에 최선을 다하라는 것이라”면서 “재차 당부하지만 정부여당에 대전시민의 뜻을 관철시키는 역량을 보여 달라”며 “단 한 석의 국회의원이 없는 국민의힘 대전시당이지만 여당 정치권 노력에 힘을 실어서라도 반드시 이전 철회를 성사시키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장 위원장은 끝으로 “그러니 여당 정치권력이 중기부 이전을 막아내는데 더욱 적극적으로 앞장서라”고 역설한 후 “중기부 잔류도 성사시키지 못하는 정치력이 과연 어떤 공공기관을 끌어오겠다고 장담하려 하는가”라면서 “자신이 없으면 차라리 국민의힘 대전시당 뒤에 서고, 대전시민 뜻을 받들어 정부여당에 강력히 대응할 테니 뒤에서 힘이라도 보태라”며 “중기부 이전 철회를 위해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두려움 없이 이제 무엇이라도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