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순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진영 행안부장관 만나 중기부 이전 재검토 요청
박영순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진영 행안부장관 만나 중기부 이전 재검토 요청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0.10.23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운하·장철민 의원과 함께 23일 진영 장관 만나 대전지역 반대 의견 전달
진영 장관 "법적 절차에 따라 추진 과정에서 대전시민의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 결정할 것" 답변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과 황운하(초선, 중구)·장철민(초선, 동구) 의원은 23일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여부를 결정하는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을 만나 지역의 반대 여론과 부당 의견을 전달했다(사진 왼쪽부터 장철민 의원, 박영순 위원장, 진영 장관, 황운하 의원).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제공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과 황운하·장철민 의원은 23일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여부를 결정하는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을 만나 지역의 반대 여론과 부당 의견을 전달했다(사진 왼쪽부터 장철민 의원, 박영순 위원장, 진영 장관, 황운하 의원).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제공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은 23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 세종 이전 여부를 결정하는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을 만나 지역의 반대 여론과 부당 의견을 전하는 등 이전 저지를 위한 움직임을 계속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황운하·장철민 의원과 함께 정부세종2청사 행정안전부를 찾아 진 장관과 면담을 갖고, 대전시민들의 중기부 이전의 명분 부족과 시민 반대 여론 등을 전달했다.

박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세종과 인접해 있는 대전에서 중기부 이전을 검토하는 것은 정부 기관의 지역 이전이라는 법적 취지에도 맞지 않는 등 적절하지 못한 조처라”면서 “중기부가 이전한다면 대전의 인구 유출은 물론 지역경제에도 악영향을 주는 등의 여파도 고려해야 한다”고 이전 불가 의견을 피력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코로나19로 지역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중기부 이전까지 공식화돼 많은 시민들의 실망과 절망감이 깊어지는 상황이라”며 중기부 세종 이전 의향에 대해 재검토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진 장관은 박 위원장의 요청에 대해 “(중기부 세종 이전은) 당장 시급하게 추진할 사안은 아니라”면서 “법적 절차에 따라 추진 과정에서 대전시민의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 결정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한편, 박 위원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은 앞서 중기부 이전 반대 성명을 발표한데 이어 지난 21일에는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반대 의견을 전달했고, 22일에는 박병석 국회의장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를 만나 중기부 이전 반대 의사를 전하는 등 중기부 이전 전면 재검토를 위한 전방위적 행보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