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1인당 2억원 파격 장학금 신설...학·석·박사까지 지원
충남대, 1인당 2억원 파격 장학금 신설...학·석·박사까지 지원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10.21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성적 전 영역(국어, 영어, 수학, 탐구) 1등급인 최상위권 학생
충남대학교 / ⓒ 뉴스티앤티
충남대학교 / ⓒ 뉴스티앤티

“충남대가 ‘슈퍼 엘리트’의 신입생 시절부터 박사과정까지 등록금과 생활비, 기숙사비 등 모든 것을 지원합니다”

충남대학교가 학사부터 박사과정까지 등록금 및 학업장려금으로 1인당 2억원 상당의 장학금을 지원하는 파격적인 장학금인 ‘CNU Honor Scholarship’을 신설했다.

이번에 새로 신설돼 내년 신입생부터 선발하는 이 장학금은 충남대 학사, 석사, 박사 전 과정의 등록금 전액을 지원하고, 학기당 750만원의 학업 장려금을 지원한다. 또, 학부 졸업 후 해외 유수의 대학에 유학할 경우 석사과정 4천만원, 박사과정 6천만원의 해외 유학 장려금도 지원된다.

이와 함께 재학 기간 동안 학생생활관 우선 배정 및 생활관비 면제, 글로벌 파견 프로그램(CNU GHS) 우선 선발의 특혜도 주어진다.

‘CNU Honor Scholarship’에 선발되면 이공계 학생이 충남대에서 학·석·박사과정을 이수 할 경우 약 2억 원에 가까운 장학 혜택을 받는다. 학·석·박사 등록금 5,100만 원, 학업장려금 1억 3,500만 원, 학생생활관비 1,080만 원 등 총 1억 9,680만 원이 지원된다. 이 장학금은 국내 국공립, 사립대학 통틀어 가장 큰 규모다.

선발 대상은 수능성적 전 영역(국어, 영어, 수학, 탐구) 1등급인 최상위권 학생(특정학과 편중 방지 및 다양한 학문분야 지원을 위해 의예,수의예,약학 제외)으로, 2021학년도 신입생부터 해당된다.

‘CNU Honor Scholarship’은 이진숙 총장이 후보자 시절 거점국립대가 지역의 우수인재를 유치하고 끝까지 육성하기 위해 내놓았던 공약으로, 이 총장은 취임 직후 관련 부서와의 협의를 통해 장학제도 신설을 논의해 왔다.

이진숙 총장은 “우수한 인재가 지역의 거점국립대학교에서 학업에만 전념하면서 꿈을 키워갈 수 있는 파격적인 장학제도가 필요해 ‘CNU Honor Scholarship’ 장학제도를 신설했다”며 “충남대학교 미래 100년의 발전을 이끌 인재를 유치하고 그 인재를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대에 입학한 ‘슈퍼 엘리트’가 충남대는 물론 해외 유수의 대학에서 석사, 박사과정을 공부할 경우도 지원해, 그 학생이 다시 충남대로 돌아와 후학 양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며 “‘CNU Honor Scholarship’이 지역 대학이 우수한 인재를 육성하는 대표적인 장학제도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