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시 정무직, 능력 발휘를 통해 불신의 벽을 넘어서라!
[사설] 대전시 정무직, 능력 발휘를 통해 불신의 벽을 넘어서라!
  • 뉴스티앤티
  • 승인 2020.10.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가 지난 16일 임명된 김종남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을 두고 허태정 대전시장의 정무직 인사를 ‘회전문 인사’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지난달 29일 임명된 김재혁 대전도시공사까지 싸잡아 비판하며, 이들의 전문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허 시장의 정무직 인사에 대해 전문성보다 전형적인 측근 챙기기로 기관장을 하고 싶은 사람들이 전문성을 키우기보다 임명권자의 기호를 맞추는데 급급 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다는 점에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의 이러한 지적이 一見(일견) 타당해 보이는 측면도 있다. 특히,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가 진보적 성향을 띄고 있는 단체인 점에 비추어 볼 때 대전지역 시민단체에서 잔뼈가 굵은 김 신임 원장까지 직접 비판하고 나선 부분에서는 신선함을 넘어 매우 이례적으로 보이기까지 한다.

지난해 8월 허 시장이 김재혁 도시공사 사장을 대전시 정무부시장으로 내정됐을 때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등 14개 대전지역 시민단체로 구성된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김 사장이 국정원 출신이라는 이유로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논평을 발표하는 등 강한 반발을 한 바 있다. 하지만 국정원에서 잔뼈가 굵은 김 사장의 경우 1년 정도의 대전시 정무부시장 임무를 역대 어느 정무부시장 못지않게 자신의 소임을 훌륭하게 소화해냈다. 김 사장의 1년 정도 정무부시장 임기를 돌아보면, 당시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의 우려는 杞憂(기우)에 불과했다는 것을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다.

김종남 신임 원장 역시 자신의 능력 발휘를 통해 시민단체나 주변의 우려를 불식시켜야 한다. 허 시장이 대전평생교육원장 임명에 좀 더 주의를 기울이고, 매끄럽게 인사를 단행하여 시민단체 등의 반발을 불러오지 않았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았겠지만, 김 원장이 임명장을 받고 공식 업무에 돌입한 이상 이제 주변의 문제 제기는 김 원장 스스로 해결해야 할 몫이다. 결국 김 원장이 능력 발휘를 통해 불신의 벽을 넘어설 때만이 허 시장의 인선이 잘못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다.

대전 뿐만 아니라 전국 대다수의 광역자치단체장들 역시 정무직 인선에 있어서 항상 박수를 받는 인사는 찾아보기 힘들다. 당장 인근의 충남 역시 양승조 지사 취임 이후 임명된 정무직 인선에 대해 야당은 항상 ‘캠코더 인사’로 비판하고 있다. 이처럼 지방자치제도가 존속하는 한 광역자치단체장의 정무직 인선은 비판의 화살을 피할 수 없는 숙명과 같다고 볼 수 있다.

이제 자치단체장들의 임기가 2년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앞으로 여·야를 불문하고 정무직 인선에 있어서 하나만 명심했으면 한다. 선출직이 정무직 인선에서 자신의 측근 심기를 마냥 비판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하지만 최소한 사회의 지탄을 받는 전과자만이라도 정무직 인선에서 반드시 걸러내길 바란다. 민주화운동 전과도 아니고 공직선거법 위반도 아닌 뇌물수수나 알선수재 등의 혐의로 전과가 있는 인사가 시장과 도지사의 측근이라는 이유만으로 정무직으로 인선되는 것은 시·도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는 사실을 잊지 말았으면 한다.

과거 우리 지역에 실제 이런 정무직 인선이 있었을 때 과연 시민단체들은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자문해 보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