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2023년 호암도서관 신축 이전 계획
충주시, 2023년 호암도서관 신축 이전 계획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10.16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충주시가 호암도서관을 오는 2023년 호암직동행정복지센터 구청사 부지로 신축 이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호암도서관 신축이전 위치도. / 충주시 제공
충북 충주시는 호암도서관이 오는 2023년 호암직동행정복지센터 구청사 부지로 신축 이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호암도서관 신축이전 위치도. / 충주시 제공

충북 충주시는 호암도서관이 오는 2023년 호암직동행정복지센터 구청사(호암중앙1로 35) 부지로 신축 이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존 호암도서관은 시설이 노후화되고 도로·주택가와 접근성이 떨어지는 청소년수련원 2층에 위치해, 공공도서관으로써의 역할 및 이용주민 욕구 충족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시는 국비 24억 4000만 원과 도비 18억 3000만 원 등 총 사업비 61억 원을 투입해 호암도서관의 신축 확장 사업을 추진한다.

신축되는 도서관은 대지면적 993㎡, 연면적 1400㎡(지상 3층)의 규모로 각종 자료실과 강의실, 시청각실, 북카페 등 독서·문화·예술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개관 후에는 남부권 지역 주민들에게 평생학습의 장으로 활용해 다양한 독서문화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종배 국회의원은 “문화기반 소통활동의 구심 공간으로 거듭날 호암도서관을 건립으로 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과 사업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길형 시장은 “신축되는 호암도서관은 시내 남부권의 자료열람 및 문화공간 부족 등 주민들의 이용 불편 해소에 주력하고 지역 청소년과 주민들의 쾌적하고 편안한 독서공간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라며, “호암동 및 시내 남부권 지역 특성에 맞는 거점형 특화도서관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 호암직동행정복지센터는 총 사업비 134억 원을 들여 2022년 4월 호암택지에 연면적 3760㎡ (본관 지상 3층, 별관 지상 2층) 규모로 신축된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