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장애인단체 "상습 불법주차...대전예당 김상균 관장 사퇴해야"
대전 장애인단체 "상습 불법주차...대전예당 김상균 관장 사퇴해야"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10.15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지역 장애인단체가 장애인주차구역 상습 불법주차로 물의를 빚고 있는 대전예술의전당 김상균 관장에 대해 관장직 사퇴와 함께 대전시의 철저한 진상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앞서 김 관장은 부친과 공동 명의로 돼 있는 승용차에 부친 명의의 국가유공자 표지를 부착한 상태에서 동승자(부친) 없이 수차례 대전예술의전당 장애인주차구역에 수시로 불법 주차해온 것으로 드러나 언론의 빈축을 사고 있다.

(사)대전광역시장애인단체총연합회는 15일 "부친 명의로 발급된 국가유공자 표지를 사용하여 장애인 주차구역에 수시로 주차한 것은 대전지역 장애인들의 권한을 침해하는 위법행위"라며 "김 관장의 행태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관장의 행위는 장애인을 우롱하는 처사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역 문화·예술계 수장들의 윤리 의식 없음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 대전시는 철저한 조사를 통해 공직자의 윤리 기강을 바로잡고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전에서는 박동천 전 대전문화재단 대표가 대전예술가의집 장애인 주차 구역에 주차하다 적발돼, 결국 취임 1년 9개월 만인 지난 5월 중도 사퇴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