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곤한 고개 들어
[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곤한 고개 들어
  • 뉴스티앤티
  • 승인 2020.10.13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세헌 제공
송세헌 제공

곤한 고개 들어

부서지는 새벽 햇살 세례로 

깨어나는 누루황의 대지.

 

보청천에서 일어

청산정을 돌아

황금 들녁에 망사 커튼이 드리운다.

 

단풍은 제 몸을 불살라

대추와 사과의 볼과 이마를 물들이고

곡식은 제잎과 잎맥을 비워

이삭과 열매를 예비한다.

 

술 익는 갈내음 만연한 아침

안개 친 장막 안에 들어

가을 설화를 듣는 중이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