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세계선구권대회] 정진화, 근대5종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 사상 첫 금메달

정진화(28·LH)가 근대5종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진화는 26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2017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1천400점을 따내 로베르트 카스자(헝가리·1천393점)를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근대5종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까지 최고 성적은 2004년 이춘헌의 은메달이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정진화는 이날 경기에서 첫 종목 펜싱부터 선두로 나섰다.

수영, 승마까지 합계에서도 1위를 고수한 정진화는 레이저 런(사격+육상)에서도 선두를 놓치지 않으며 한국의 사상 첫 개인전 메달을 확정했다.

정진화는 2009년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개인전 은메달, 단체전 금메달을 비롯해 어린 시절부터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며 한국 근대5종의 대표주자로 성장한 선수다.

올림픽에선 2012년 런던 대회 11위,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13위에 오른 그는 2020년 도쿄에서 사상 첫 메달을 노리고 있다.

시상대에 올라 세리머니하는 정진화(가운데). [대한근대5종연맹 제공=연합뉴스]

국제근대5종경기연맹은 "정진화가 한국 선수 처음으로 개인전 세계 챔피언에 오르면서 2020년 도쿄 올림픽의 주요 경쟁자 중 한 명으로 입지를 굳혔다"고 평가했다.

한국 근대5종은 지난달 세계유소년선수권대회와 이달 열린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 이어 성인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개인전을 포함해 금메달을 꼬박꼬박 따내고 있다.

대한근대5종연맹 관계자는 "우리 선수들이 소년체전과 전국체전을 기반으로 어릴 때부터 국내·외에서 많은 경기 경험을 쌓으면서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yna.co.kr

<저작권자 © 뉴스T&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고기집,일식집
대양해외여행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