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시 과학부시장 내정자, 이름에 걸 맞는 역할을 기대한다!
[사설] 대전시 과학부시장 내정자, 이름에 걸 맞는 역할을 기대한다!
  • 뉴스티앤티
  • 승인 2020.09.2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16일 민선 7기 세 번째 정무직 부단체장으로 김명수 전 표준과학연구원장을 내정했다. 허 시장은 김 부시장 내정자에 대해 “대전은 대덕특구를 품고 있는 과학도시라”면서 “4차산업혁명특별시 지향에 맞춰 대전의 과학을 이끌고 지역 사회와 연계하면서 산업으로 연결하는 역할을 잘 할 수 있는 분을 찾았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민선 7기 임기의 중반을 지난 시점에서 허 시장이 조례 개정을 통해 정무부시장이라는 명칭을 과학부시장으로 변경하고, 김 전 원장을 과학부시장으로 내정한 것을 보면, 대덕특구 출범 50년을 앞두고 ‘과학도시 대전’에 걸 맞는 4차산업혁명특별시로의 완벽한 변신에 성공하여 전반기의 부진을 후반기에 씻겠다는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벌써부터 대덕연구개발특구를 비롯한 과학계가 김 부시장 내정자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하고 있는 것을 보면, 허 시장의 세 번째 정무직 부시장 인선도 나름 성공적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특히, 김 전 원장의 내정이 특별한 의미를 갖는 것은 민선 1기가 시작된 1995년 이후 대전시 최초로 정무부시장이라는 명칭에서 벗어나 과학부시장으로 변화를 선택한 데 있다. 따라서 김 부시장 내정자는 민선 7기 세 번째 정무직 부단체장이기도 하지만, 초대 과학부시장의 타이틀까지 거머쥐게 됐으며, 대전시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최초로 과학부시장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광역지방자치단체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민선 7기 들어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 정무부시장이나 정무부지사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시·도는 서울·전남·전북·제주 등 4개에 불과하나, 그 이전에는 대부분의 시·도가 정무직 부단체장의 명칭을 정무부시장이나 정무부지사로 사용해왔다. 충청권에서 ‘정무’라는 명칭을 바꾼 최초의 시도는 민선 4기 이완구 충남지사 시절인 2007년 8월 두 번째 정무직 부단체장으로 KOTRA 부사장 출신의 채훈 무역투자연구원장을 경제부지사로 임명한 바 있으나, 충남도 역시 이 지사 이후 안희정 지사가 도정을 이끄는 동안 다시 정무부지사로 회귀했고, 민선 7기 양승조 지사가 취임해서야 문화체육부지사로 명칭을 변경하면서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민선 7기 들어 유독 많은 시·도에서 정무직 부단체장 명칭을 각 시·도의 역점 사업에 초점을 맞추어 변경하고 있으나, 일각에서는 “이름만 바뀌었지 특별한 것도 없더라”는 지적도 존재하는 것이 사실이다.

표준과학연구원에서 잔뼈가 굵은 김 부시장 내정자가 과학인 출신으로 과학부시장에 내정되면서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과학기술 기반의 지역 혁신성장에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는 소감을 전한 것처럼 ‘과학도시 대전’의 위상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기를 고대한다. 그리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WTA 해체 등과 관련해서도 임명권자의 눈치를 살피는 것이 아니라 과학인으로서의 소신을 가지고 초대 과학부시장이라는 이름에 걸 맞는 역할을 통해 시민 편의와 지역 발전 그리고 국가 발전에 큰 기여를 할 수 있는 부시장으로 남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