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LH와 '빈집 활용 소규모 정비사업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대전 대덕구, LH와 '빈집 활용 소규모 정비사업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 박기봉 기자
  • 승인 2020.09.16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주도형 주택정비 선도사업 및 지역 맞춤형 소규모 정비사업 활용방안 마련
구청에서 최화묵 LH대전충남지역본부장과 박정현 구청장이 빈집 활용 소규모 정비사업 업무협약을 맺었다. / 대전 대덕구 제공
구청에서 최화묵 LH대전충남지역본부장과 박정현 구청장이 빈집 활용 소규모 정비사업 업무협약을 맺었다. / 대전 대덕구 제공

대전 대덕구는 16일 구청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 대전충남지역본부와 ‘빈집 활용 소규모 정비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빈집 DATA공유를 통한 사업 발굴 및 시행, 공공주도형 소규모 주택정비 선도사업 추진, 지역 맞춤형 소규모 정비사업 모델 개발 및 공·폐가 재고 활용방향을 위한 용역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공공주도형 소규모 주택정비 선도사업 추진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는 빈집 및 노후 주택 등을 매입해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등을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고, 구는 사업 추진에 따른 행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박정현 구청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빈집 증가로 인한 안전 및 치안문제가 해소될 것”이라며 “지역특성을 반영한 빈집 활용 방안을 모색해 취약한 주거환경을 개선시키고 구의 균형 발전을 이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토지주택공사는 ‘2020년 빈집 이음’사업을 대전·부산·인천·광주·전주·진주 등 6개 도시에서 진행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LH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