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컨츄리농원 ‘컨츄리캠벨스위트’, 우리술 품평회 과실주부문 대상
영동 컨츄리농원 ‘컨츄리캠벨스위트’, 우리술 품평회 과실주부문 대상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09.16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 와인, 작년에 이어 올해도 ‘우리술 품평회’에서 명품 인증
(사진 왼쪽부터) 컨츄리농원의 ‘컨츄리캠벨스위트’, 도란원의 ‘샤토미소 로제스위트와인’. / 영동군 제공
(사진 왼쪽부터) 컨츄리농원의 ‘컨츄리캠벨스위트’, 도란원의 ‘샤토미소 로제스위트와인’. / 영동군 제공

충북 영동군은 '2020 우리술 품평회'에서 컨츄리농원의 ‘컨츄리캠벨스위트’가 과실주부문 대상을, 도란원의 ‘샤토미소 로제스위트와인’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영동와인은 영동의 청정자연 깃든 특유의 맛과 향으로 다시 한번 우수성을 과시했다.

‘우리술 품평회’는 우리술의 품질 향상 및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명품주를 선발·육성하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매년 주최하고 있다.

이번 품평회에서는 대통령상(1점), 대상(4점), 최우수상(5점), 우수상(5점)을 선발했다.

품평회에서 과실주부문 대상을 수상한 컨츄리농원의 ‘컨츄리캠벨스위트’는 국가지정 술품질인증(국가지정-가-102호)을 획득한 와인이다.

컨츄리캠벨스위트는 영동의 캠벨포도를 이용해 산화방지제를 전혀 넣지 않은 자연주의 와인으로, 밝은 루비빛의 달콤하고 산뜻한 향이 매력적이다.

최우수상의 도란원 ‘샤토미소 로제스위트와인’은 2013년, 2018년 과실주부문 대상을 수상하는 등 오랫동안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 와인으로 인정받고 있다.

‘샤토미소 로제스위트’ 와인은 투명하고 아름다운 연분홍색으로 딸기, 장미, 체리, 복숭아 향이 인상 깊은 와인이다.

컨츄리농원 김덕현 씨는 “고품질 영동포도를 이용해 정직한 양조철학을 갖고 영동와인의 품질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영동포도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영동와인 홍보에 적극 앞장서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군은 지역 와이너리 농가에 대해 지속적인 양조시설, 기술 지원 등으로 영동와인 명품화에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