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연이은 태풍에 아예 누워버린 벼
[포토] 연이은 태풍에 아예 누워버린 벼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9.08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이은 태풍에 버티지 못한 벼들이 아예 누워버렸다. 9월 맑은 바람과 눈부신 가을 햇볕을 맞으며 노랗게 영글어가야 할 때이지만, 쓰러진 벼를 한움큼씩 모아 세워줘야 하는 농부의 손길이 버겁기만 하다. / 대전시 제공
연이은 태풍에 버티지 못한 벼들이 아예 누워버렸다. 9월 맑은 바람과 눈부신 가을 햇빛을 받으며 노랗게 영글어가야 할 때이지만, 쓰러진 벼를 한움큼씩 모아 세워줘야 하는 농부의 손길이 버겁기만 하다. / 대전시 제공
연이은 태풍에 버티지 못한 벼들이 아예 누워버렸다. 9월 맑은 바람과 눈부신 가을 햇볕을 맞으며 노랗게 영글어가야 할 때이지만, 쓰러진 벼를 한움큼씩 모아 세워줘야 하는 농부의 손길이 버겁기만 하다. / 대전시 제공

 연이은 태풍에 버티지 못한 벼들이 아예 누워버렸다. 9월 맑은 바람과 눈부신 가을 햇빛을 받으며 노랗게 영글어가야 할 때이지만, 쓰러진 벼를 한움큼씩 모아 세워줘야 하는 농부의 손길이 버겁기만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