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홍준표의 '편지정치'…소속 의원 전원과 편지 소통
[정가] 홍준표의 '편지정치'…소속 의원 전원과 편지 소통
  • 연합뉴스
  • 승인 2017.08.20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편지정치'로 원내·외 인사들과 소통면을 확대하고 있다.

홍 대표는 당 대표로 선출된 이후 매주 수요일에 열리던 최고·중진연석회의를 선수별 의원 연석회의로 전환했다.
 

지난달 11일에는 초선의원들과, 19일 재선의원들과, 16일 3선의원들과 각각 연석회의를 했다.

회의 형식에 변화를 준 것도 새롭지만, 특히 중요한 것은 홍 대표가 이 자리에서 소속 의원들로부터 받은 질문에 대해 일일이 당사자들에게 편지를 보내 답을 한다는 것이다.

홍 대표는 현재까지 바른정당 입당을 주장하는 김현아 의원과 엘시티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배덕광 의원을 제외한 소속 의원 105명 전원에게 편지를 보냈다고 홍 대표 측은 설명했다.

또 지난달 6일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나온 질문에 대해서도 원외 당협위원장 154명에게 직접 편지를 보내 답을 했다.

현역 의원들에게는 의원회관의 의원 사무실로 편지를 보냈고, 원외 당협위원장들에게는 자택이나 당협사무실로 편지를 발송했다.

홍 대표는 편지에서 혁신의 방향에서부터 보수통합론을 비롯한 각종 민감한 정치 현안에 대해서까지 가감 없이 자신의 소신과 구상을 밝혔다는 게 홍 대표 측의 설명이다.

이는 2011년 당 대표 시절 당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소통 부족으로 인해 당 안팎의 반발을 샀고, 결국 조기에 불명예 퇴진한 쓰라린 경험을 반면교사로 삼은 것으로 보인다.

홍 대표가 현역 의원이나 원외 당협위원장의 요청을 받아들여 당무를 개선한 사례도 있다고 홍 대표 측은 설명했다.

홍 대표는 온라인으로 입당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 달라는 한 의원의 요청을 받아들여 온라인 입당 시스템을 도입했다.

또 책임 당비를 2천 원에서 1천 원으로 낮추고 책임당원의 기준을 책임 당비 6개월 납부에서 3개월 납부로 완화한 것 역시 원내·외 인사들의 요청을 받아들인 결과다.

또 혁신작업에 맞춰 당의 마스코트를 만들자는 제안도 들어왔고, 홍 대표는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2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까지 당 대표가 당내 요청사항에 일일이 답을 한 적이 없었다"며 "한국당이 나아갈 길에 대해 당내 인사들과 소통하고 논의하는 과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