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시, '아파트 값 미쳤나'
대전.세종시, '아파트 값 미쳤나'
  • 김강중 기자
  • 승인 2020.08.19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3년새 53.5% 상승...중구 오류동 삼성A 113% 급등
세종 조치원읍 A, 천도론으로 두달 새 42.5%나 폭등
대전경실련이 18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대전.세종 아파트 가격 상승률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대전경실련이 18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대전.세종 아파트 가격 상승률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대전지역 아파트 값이 지난 3년새  53.3%, 세종시는 58% 각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경실련이 2017년 6월부터 지난 6월 말까지 대전의 5개 자치구, 세종시 5개 단지(2020년 7월∼8월 포함)를 선정해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아파트 값 실거래 추이를 집계한 결과다.

대전경실련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6월 2억8100만원이던 대전 전체 평균 시세는 2018년 2억9600만 원(5.35%), 2019년 3억3800만 원(20%), 2020년 4억3200만 원(53.3%)으로 상승했다.

이를 자치구별로 보면 유성구가 3억4900만 원에서 6억3000만 원으로 80.3%의 급등세를 나타냈다.

또 서구는 3억1500만 원에서 5억2700만 원으로 67.3%, 중구는 2억 9300만 원에서 4억6800만원으로 59.5% 상승했다.
동구는 2억2600만 원에서 2억8000만 원으로 23.9%, 대덕구는 2억2400만 원에서 2억5300만 원으로 13% 올랐다.

단지별로는 중구 오류동 삼성아파트가 2017년 6월 2억3800만 원에서 2020년 6월 5억700만원으로 가장 많은 상승률(113%)을 기록했다.
서구 둔산동 크로바아파트와 유성구 도룡동 스마트시티는 107%, 유성구 죽동 대원칸타빌은 98% 올랐다.

세종시의 경우 2017년 6월 평균 3억6000만 원 나가던 아파트값은 2020년 8월 5억6800만 원으로 58%의 상승률을 보였다.

어진동의 T단지는 4억5900만 원에서 6억4657만 원(41%), 아름동 P단지는 3억1050만 원에서 5억1967만 원(67%)의 오름세를 보였다.
한솔동 F단지는 4억2000만 원에서 6억4600만 원(54%), 소담동 M단지는 4억2500만 원에서 7억2000만 원(69%) 올랐다.
최근 여당의 세종시로의 천도(遷都) 제기로 조치원읍 X단지는 6월 2억1800만 원에서 두달 새 3억1200만 원(42.5%)이나 급등했다.

대전경실련은 18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와 정치권이 제대로 된 처방을 내놓지 못 한다면 무주택 서민과 청년층에게 더 큰 고통을 안겨주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주거 안정의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대전시는 실효성 없는 정부 정책에만 매달리지 말고 날로 심해지는 동서 간 문화 및 부동산, 교육 격차를 줄이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