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집중호우 수해지역 복구에 공무원과 군 장병 투입
대전 동구, 집중호우 수해지역 복구에 공무원과 군 장병 투입
  • 박기봉 기자
  • 승인 2020.08.01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2사단 장병들과 함께 수해복구에 총력
비룡동 수해복구 작업 모습 / 대전 동구 제공
비룡동 수해복구 작업 모습 / 대전 동구 제공

대전 동구는 1일부터 주말 이틀간 집중호우 수해지역에 공무원 200여 명과 제32사단 장병 350여 명을 투입해 피해복구에 총력을 기울였다.

이날 구는 지난달 30일 새벽부터 쏟아진 집중호우로 주택·도로·농경지 등 침수피해가 발생한 비룡동과 대동천·대전천 일대 등 수해지역에 대해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즉시 공무원과 군 장병을 투입해 수해복구 활동을 시작했다.

구청 직원들과 장병들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을 위해 침수된 가옥과 도로의 토사를 제거했고 하천변 부유물을 처리하는 등 복구 작업에 최선을 다했다.

특히, 제32사단은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250여 명의 장병과 덤프 2대·굴삭기 1대·살수차 1대 등 장비를 복구현장에 투입해 발 빠른 대민지원을 펼쳤다.

황인호 구청장은 “모두가 한마음으로 피해복구가 빨리 이뤄지기를 바라고 있다”며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이 조속히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피해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와 제32사단은 1일부터 사흘에 걸쳐 비룡동·가양동·판암동 등 수해지역 주민 피해복구와 함께 대동천·대전천 부유물 정비로 복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