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희 세종시장, "행정수도 완성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시대적 소명" 역설
이춘희 세종시장, "행정수도 완성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시대적 소명" 역설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0.07.30 2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강준현 국회의원이 주최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국회 대토론회'에서 이 같이 강조
이춘희 세종시장이 더불어민주당 박범계·강준현 국회의원이 30일 서울 국회도서관에서 주최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국회 대토론회'에서 "행정수도 완성은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시대적 소명이라"고 역설하고 있다. / 세종시청 제공
이춘희 세종시장이 더불어민주당 박범계·강준현 국회의원이 30일 서울 국회도서관에서 주최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국회 대토론회'에서 "행정수도 완성은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시대적 소명이라"고 역설하고 있다. / 세종시청 제공

이춘희 세종시장이 “행정수도 완성은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시대적 소명이라”고 역설했다.

이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박범계(3선, 대전 서을)·강준현(초선, 세종을) 국회의원이 30일 서울 국회도서관에서 주최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국회 대토론회’에서 “행정수도 완성으로 온 국민이 다 함께 더 나아지는 삶을 구현해나가겠다”면서 “개헌 등 장기과제와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등 단기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04년 수도이전 위헌판결에 대한 법률 전문가의 의견을 토대로 국회·청와대 등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국회의 역할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토론회에서 김주환 홍익대 법대 교수는 발제를 통해 “대한민국 법체계의 근간이 된 독일이 수도에 관한 사항을 법률로 정한 사례를 들어 국회는 수도를 법률적으로 정할 수 있다”고 역설한 후 “수도는 법률에 대해 효력 상 우위를 가져야 할 만큼 헌법적으로 중요한 기본적 사항이 아니라”면서 “수도이전을 위해 개헌이 필요하다는 헌재의 주장도 설득력 없는 자의적 결정이라”고 못 박았다.

김 교수는 이어 “수도 이전을 내용으로 하는 법률의 제정 또는 개정은 헌재의 위헌결정에 반하는 반복입법이 아니라 관습법률을 변경 또는 폐지하는 입법이라”고 설명한 후 “행정수도 이전을 위한 방법론 중 하나인 국민투표에 대해서도 개헌에 의한 수도이전보다 더 복잡하고 비효율적인 방법이라”면서 “수도이전에 찬성하는 정책투표 결과는 관습헌법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정할 뿐이라”며 “이후 수도이전을 위한 입법 혹은 개헌 과정을 필요로 해 후속조치가 불분명해진다”고 피력했다.

발제에 이은 토론회에서 이 시장은 “궁극적인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노력하는 동시에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등 우선 추진이 가능한 단기과제를 속도감 있게 진행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후 정치권에서 대두되고 있는 행정수도 이전 방법론인 개헌, 국민투표, 여야합의 입법 등 3가지 방안에 대해 공론의 장을 마련해 여·야가 합의를 조속히 이끌어 줄 것을 촉구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정영훈 변호사, 김진국 중앙일보 대기자, 오덕성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 민간위원장, 김형석 균형발전위원회 지역균형균장이 패널로 참여해 행정수도 완성의 필요성에 힘을 실었다.

한편, 이 시장은 토론회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강병원(재선, 서울 은평을) 의원실이 주최한 제3차 더불어미래구상 시즌2 조찬 공부모임에 참석하여 ‘행정수도 시작과 좌절, 미래’를 주제로 강연하고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공감대를 넓혔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