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세계 최초 '부생수소발전'...대산 수소발전소 준공
충남도, 세계 최초 '부생수소발전'...대산 수소발전소 준공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0.07.2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 “수소경제 충남이 선도”
28일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양승조 충남지사와 정세균 국무총리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이 개최됐다 / 충남도 제공
28일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양승조 충남지사와 정세균 국무총리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이 개최됐다 / 충남도 제공

드디어 충남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에 세계 최초 '부생수소연료전지 발전소'가 들어섰다.

28일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양승조 충남지사와 정세균 국무총리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이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양승조 지사는 발전소 건립과 가동을 축하하며 “수소경제 육성을 도정 최우선 과제로 삼고, 수소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충남에서 만들어 갈 것”이라며 수소경제 선도의지를 다시 한 번 천명했다.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지난 2018년부터 2550억 원을 투입해 한화토탈 대산공장 내에 건립됐다. 2만㎡의 부지에 0.44㎿급 연료전지 114대를 설치, 설비용량은 50.16㎿에 달한다.

한화토탈로부터 고순도 수소를 공급받아 전력을 생산하게 되며, 연간 발전량은 40만㎿h로, 16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무엇보다 질소산화물과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고, 소음은 대화 수준의 60데시벨로 조용하다. 발전효율은 50%로 석탄화력(33%)보다 훨씬 높고, 부지면적은 동일량 전력 생산 시, 태양광의 300분의 1 수준이다.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건설 기간 중 연인원 2만 5000명의 고용을 창출했고, 건립 후 지역 내에서 20명을 고용했다.

환경적으로는 ▲ 황산화물·질소산화물·미세먼지 등 환경오염물질 배출 전무 ▲ 초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 정화 ▲ 화학산단 내 신재생 친환경 발전을 통한 지역 이미지 개선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양 지사는 “세계 최초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는 수소경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이정표”라며 “수소경제 시대 중심 지역으로, 수소경제 촉진 인프라를 확대해 가면서 대한민국 수소경제를 선도하겠다”고 약속했다.

참고로, 충남도는 지난해 3월 ‘충남형 수소경제 육성 전략’으로 ▲ 2040년까지 연간 수소 157만 8,000톤 공급 ▲ 수소차 49만 600대 공급 ▲ 충전소 150기 건립 ▲ 수소 기업 200개사 육성 등을 목표로 내세웠다.

한편, ‘부생수소’는 석유화학공정에서 부차적으로 만들어지는 수소다. 우리나라 수소산업의 큰 손으로, 전체 수소 생산량의 90%를 차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