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언어장애 극복...'아침마당, 도전 꿈의 무대’ 3승
지적·언어장애 극복...'아침마당, 도전 꿈의 무대’ 3승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07.27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적·뇌병변·언어장애 정성인 씨
왼쪽부터 정성인 씨 아버지 정현모, 정성인 씨, 청주시장애인단체협의회장 박상역 / 청주시 제공
왼쪽부터 정성인 씨 아버지 정현모, 정성인 씨, 청주시장애인단체협의회장 박상역 / 청주시 제공

최근 KBS1에서 방송 중인 ‘아침마당, 도전 꿈의 무대’에서 3승을 차지한 정성인 씨(29‧남)가 장애인들에게 희망의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다.

청주시 서원구에 거주하는 정성인 씨는 지적 심한장애, 뇌병변 심하지 않은 장애를 가지고 있다. 

정 씨는 6살부터 트로트를 좋아했으나 가정형편이 어려워 주민센터 노래교실을 찾아가 트로트를 배웠다.

장애로 인해 초‧중‧고등학교는 특수학교를 다녔고 대학교에 입학했으나 언어장애로 대학을 다닐 수 없어 자퇴했다.

그러나 지적, 뇌병변, 언어장애를 극복하고 지금은 ‘내 인생’이라는 음반을 내고 가수가 됐다.

정 씨는 2013년 농협충북본부 직거래장터 즉석 노래자랑 최우수상, 2016년과 2019년 청주시 장애인 가요제 금상, 2019년 복지TV 충청방송 주최 참사랑 전국노래자랑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지금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에서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파트너강사로 노래를 부르고 있다. 

정 씨는 ‘아침마당, 도전 꿈의 무대’ 3승을 차지한 상품권 50만 원을 지난 9일 청주시장애인단체협의회에 장애인 복지를 위해 써 달라며 기부했다.

정 씨는 “장애인들에게 꿈이 되는 사람이 되고 싶어 상품권을 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