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정국악원, 30일...국악신동 유태평양 '수궁가’
연정국악원, 30일...국악신동 유태평양 '수궁가’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7.27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30일 오후 7시 30분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작은마당
예매 :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인터파크 홈페이지
7월 30일 오후 7시 30분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작은마당에서 유태평양의 ‘수궁가’ 공연이 무대에 오른다. /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제공
7월 30일 오후 7시 30분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작은마당에서 유태평양의 ‘수궁가’ 공연이 무대에 오른다. /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제공

대전시립연정국악원과 TJB대전방송이 2020전통시리즈 ‘젊은 소리꾼 초청, 판소리 다섯 마당’을 공동주최로 무대에 올린다.  

그 첫 무대로 오는 30일 오후 7시 30분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작은마당에서 국악 신동에서 한국이 자랑하는 소리꾼으로 거듭난 유태평양의 ‘수궁가’ 공연이 무대에 오른다. 

판소리 ‘수궁가’는 전승되는 판소리 다섯마당 중 유일하게 우화적인 작품으로, 수궁과 육지를 넘나들며 펼쳐지는 토끼와 별주부 자라의 이야기를 다룬다.

동물의 눈을 빌려 강자와 약자 사이의 대립과 갈등을 재치있게 그려낸 ‘수궁가’에는 해학과 풍자가 고스란히 녹아있다.

이번 무대에서 유태평양은 동편제 계보의 소리인 미산제 수궁가를 공연한다. 미산제는 미산 박초월 명창이 자신의 더늠(판소리 명창들이 작곡해 자신의 장기로 부르는 대목)과 색을 넣어 재해석한 소리다.

고수로는 진도 고수대회 명고부 최우수상과 송만갑판소리 고법대회 명고부 대상 수상자 이준형이 함께한다.

또한 최혜진 목원대학교 기초교양학부 교수이자, 문화재청 무형문화재 전문위원이 사회를 맡아 작품의 이해를 돕는다.

공연은 ▲ 30일 ‘유태평양의 수궁가’를 시작으로 ▲ 8월 20일 ‘전태원의 심청가’ ▲ 9월 3일 ‘이진우의 흥보가’ ▲ 10월 29일 ‘이윤아의 춘향가’ ▲ 11월 26일 ‘김보림의 적벽가’로 진행된다.

'판소리 다섯 마당’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 속 거리 두기’ 일환으로 객석 띄어 앉기(유효좌석의 50%)로 개최된다.

입장권은 귀명창석 2만 원, S석 1만 원이며, 예매는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인터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한편 ‘국악 신동’으로 대중들에게 잘 알려져 있는 유태평양은 여섯 살 최연소의 나이로 3시간 30분이라는 시간의 무게를 견디며 판소리 ‘흥보가’를 완창하고, 2003년에는 ‘수궁가’를 완창해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조통달, 성창순 명창을 사사했으며, 2004년 타악을 공부하기 위해 남아프리카공화국으로 유학길에 오른 독특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2016년 1월 높은 경쟁률을 뚫고 국립창극단에 입단했으며, 창극 ‘오르페오전’, ‘트로이의 여인들’, ‘흥보씨’와 마당놀이 ‘놀보가 온다’, ‘춘풍이 온다’ 등에 출연해 활약하고 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