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야경' 좋은 곳
여름 휴가...'야경' 좋은 곳
  • 박서영 기자
  • 승인 2020.07.2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생활 속 거리두기가 지속됨에 따라 사람들은 심신이 지쳐가고 있다.

또, 올여름에는 감염병 확산 우려로 마스크까지 착용해 이중고를 겪고 있다.

이 가운데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야간관광 100선 중 한낮의 더위를 피해 떠날 수 있는 야경 명소를 소개한다.

 

부여 궁남지 / 부여군 제공
부여 궁남지 / 부여군 제공

부여 궁남지

충남 부여군 부여읍 동남리

백제의 세련미와 애잔함이 가득한 부여 궁남지는 백제 왕실의 별궁 연못이자,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인공 연못이다.

여름철, 이곳의 거대한 습지에는 수많은 백련과 홍련 등 연꽃이 화려한 자태를 뽐낸다.

해가 저물면 연못 안 포룡정 일대에 조명이 들어와 반짝반짝 빛나는 야간 광경이 일품이다.

 

여수 해양케이블카 / 한국관광공사
여수 해양케이블카 / 한국관광공사

여수해상케이블카

전남 여수시 돌산읍 돌산로 3600-1

'여수해상케이블카'는 아름다운 여수 밤바다를 만끽할 수 있는 곳이다.

지산공원과 돌산공원을 연결하는 케이블카는 편도 1.5km의 길이의 바다 위를 오간다.

해 질 무렵 케이블카에 올라 바다 위로 지는 일몰을 감상하고, 돌산공원 전망대로 향하면 돌산대교와 해양공원의 야경이 펼쳐진다.

케이블카는 바닥이 강화유리로 제작된 크리스탈 캐빈 15대와 일반 캐빈 35대, 총 50대가 운영된다.

이용 요금은 일반 캐빈 왕복 기준 ▲ 대인 1만 5000원 ▲ 소인 1만 1000원이다.

 

목포 춤추는 바다분수 / 목포시 제공
목포 춤추는 바다분수 / 목포시 제공

목포 춤추는 바다분수

전남 목포시 평화로 82

화려한 빛과 음악의 하모니가 어우러진 목포 춤추는 바다분수는 세계 최초 초대형 부유식 음악분수로 높이 13.5m, 최대 분사높이 70m를 자랑한다.

춤추는 바다분수는 바다 위 워터스크린을 통해 아름다운 사연이 감미로운 선율과 화려한 빛, 거대한 물줄기 춤에 맞춰 스토리가 있는 레이저쇼로 방문객들에게 아름다운 추억을 선사한다.

여름철, 춤추는 바다분수 공연은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후 8시, 8시 30분, 9시 총 3회 진행된다.

 

저도 콰이강의 다리 / 창원시 제공
저도 콰이강의 다리 / 창원시 제공

저도 콰이강의 다리 스카이워크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구복리 304-6

창원의 새로운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저도 콰이강의 다리'는 마산합포구 구산면 구복리와 저도를 잇는 연륙교이다.

다리의 중앙은 강화유리로 되어 있어 방문객들은 바다를 횡단하며 13.5m 아래의 바다 풍경을 직접 볼 수 있다.

강화유리를 깔지 않은 곳에는 트릭아트 포토존이 조성되어 있다.

특히 야간에는 LED 조명이 빛을 발하며 다리에는 신비로운 은하수 길이 펼쳐진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로, 우천 시 입장할 수 없다.

 

송도구름산책로 / 한국관광공사
송도구름산책로 / 한국관광공사

송도구름산책로

부산시 서구 암남동 129-4

송도구름산책로는 송도해수욕장 동편에 자리한 거북섬 인근에 총 365m길이로 조성되어 있다.

산책로의 일부 구간은 바닥이 강화유리와 격자무늬 철제로 조성되어 출렁이는 바다를 내려다 볼 수 있다.

밤이면 다리에 조명이 들어와 주변 야경과 어우러지며, 그 위로 송도해상케이블카가 불빛을 반짝이며 밤하늘을 수 놓는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