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 2020년 주요업무계획 청취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 2020년 주요업무계획 청취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0.07.21 2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출산보건복지실·충남복지재단·4대 의료원 소관...코로나19 총력 대응을 위한 다양한 대책 마련 주문
다자녀 가구 및 노인·장애인·취약계층 돌봄 지원 기능 강화 조치 필요 역설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21일 제323회 임시회 3차 상임위 회의에서 저출산보건복지실·충남복지재단·4대 의료원(천안·공주·서산·홍성) 소관 2020년 주요업무계획을 청취했다. / 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21일 제323회 임시회 3차 상임위 회의에서 저출산보건복지실·충남복지재단·4대 의료원(천안·공주·서산·홍성) 소관 2020년 주요업무계획을 청취했다. / 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오인환)는 21일 제323회 임시회 3차 상임위 회의에서 저출산보건복지실·충남복지재단·4대 의료원(천안·공주·서산·홍성) 소관 2020년 주요업무계획을 청취하고, 코로나19 총력 대응을 위한 다양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오인환(초선, 논산1) 위원장은 “코로나19 및 신종감염병 대응에 총력을 다해 달라”면서 “특히 아동·노인·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취약계층 지원에 힘써야한다”고 주문했다.

부위원장을 맡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황영란(초선, 비례) 의원은 “장애인 자립·직업활동 증진 및 탈시설 지원에 차질 없도록 세심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으며, 더불어민주당 김동일(초선, 공주1) 의원은 “저출산 극복사업으로 추진 중인 충남도의 공공산후조리원(홍성)의 10실만으로는 부족함이 많은 만큼 공공산후조리원 권역별 확대 설치 뿐만 아니라 민간산후조리원 이용 시에도 지원 할 수 있는 정책도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여운영(초선, 아산2) 의원은 “난임부부 한방치료 사업 확대도 중요하지만 치료중단 이유를 보면 절반이상이 육체적·정신적 부담이 큰 요인이 있다”면서 “이러한 부문을 해소 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고민해 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한영신(초선, 천안2) 의원은 “100세 시대에 접어둔 시대에 대단위 경로당 지원도 물론 중요하지만 독거노인 공동생활 홈처럼 그룹별 관리 및 소규모단위 지원도 중요하다”고 피력했다.

더불어민주당 홍기후(초선, 당진1) 의원은 “충남도 장애인 공동작업장이 현재 20곳 있는데 장애인 수에 비해 턱없이 적고 작업환경 및 임금 등 처우가 좋지 않다”면서 “장애인 처우개선에 노력함과 동시에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된 노인일자리 정책도 확대 재개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복지환경위원회는 이날 3차 상임위 회의를 끝으로 소관부서 업무보고 청취를 마무리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