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커지는 북핵 위험에 시장변동성 확대
[경제] 커지는 북핵 위험에 시장변동성 확대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7.08.11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11일 오전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 회의를 열고 최근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 유형에 따른 금융시장·실물경제 영향 등을 점검하여 상황에 따라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원/달러 환율은 9일과 10일 이틀간 1.69% 나 상승폭이 커지고 코스피도 하락강세로 이어지며 지수가 2,330 전후에서 움직이고 있다.

부도 위험 지표인 신용부도스와르(CDS) 프리미엄도 크게 올라 1년 4개월 만에 최고치로 올랐다.

정부 등 관계기관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사태 추이와 국내의 금융시장·실물경제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상황별 대응 계획에 따라 신속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