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바이오산업 '기생생물자원 세계은행 구축' 시동
충북도, 바이오산업 '기생생물자원 세계은행 구축' 시동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07.1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충북도-충북대학교-대한기생충학‧열대의학회 업무협약 체결
기생생물 / EBS동영상 캡처
기생생물이란 한 생물이 다른 생물의 영양분을 빼앗아 자신의 영양분으로 하여 살아가는 생물을 말한다. / EBS동영상 캡처

최근 바이오헬스 연구개발과 산업화의 중요한 요소로 생명연구자원이 부각되고 있다.

전 세계에서도 생명연구자원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국가적 차원에서 자원의 확보·관리에 적극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타미플루의 재료인 중국 자생식물 스타아니스처럼 제품화를 통해 이윤을 창출할 수 있는 원천소재들이 등장하면서 각국의 경쟁은 더욱 심화되고 있다.

이에 충북도는 주요 생명연구자원 중 하나인 기생생물자원의 선제적 선점을 위해 ‘기생생물자원 세계은행’(이하 세계은행) 설립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전 세계 기생생물 자원과 정보를 확보하고 표준화하며 정보 공유에도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충북도는 14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충북대학교, 대한기생충학‧열대의학회와 함께 세계은행 구축을 위한 상호 효율적인 협력과 지원 등을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채종일 세계기생충학자연맹 회장 등 국내 기생생물 전문가 10여 명은 협약식에 참석해 세계은행 설립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에 추진하는 세계은행은 2005년 국가지정 연구소재은행으로 기 설립된 충북대학교 기생생물자원은행을 확대‧발전시키는 방향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현재 운영 중인 기생생물자원은행은 국외 14개국 27개 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국내외 약 20만점의 기생생물자원을 수집‧보유하고 있으며, 국내‧외 연구기관 및 학교 등에 약 1만6천여 점의 소재를 분양하여 10억 원 이상의 대체수입 효과도 거뒀다.

세계은행은 이를 확대 발전시켜 기생생물 정보관리 및 분양 플랫폼 구축, 국내외 네트워크 확대 및 국제 표준화 인증서비스까지 아우르는 명실상부한 세계 유일의 기생생물자원은행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현재 세계기생충학자연맹 회장 및 이사 등 핵심 인사들이 한국인으로 포진해 있어 세계은행 구축의 절호의 기회로 여겨진다. 

충북도는 세계은행 구축을 위해 2021년도 정부예산에 이와 연계된 사업을 반영하고자 노력 중이며, 세계은행 설립 시 충북의 바이오헬스산업 발전을 가속화하여 충북경제 4% 달성과 미래 100년 먹거리 창출을 위한 충북의 바이오헬스산업 제2도약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시종 도지사는 “그동안 기피‧해로움의 대명사로 알려졌던 기생생물이 바이오경제시대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하는 과제로 대두되는 계기”라고 강조하며, “세계은행 구축을 시작으로 2030 충북 바이오산업 발전 기본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여 2030 글로벌 바이오산업 클러스터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