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이슈
[단독·향군] 향군 제36대 회장 선거 비공개 진행... 회원 500여 명 ‘반발’

11일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이하 향군) 제36대 회장 선거가 비공개로 진행되고 있어 선거장을 방문한 500여 명의 향군 회원들의 성토가 끊이지 않고 있다.

군복을 입은 향군 집행부원이 선거장 앞에 서 있다. / 뉴스T&T DB

향군 집행부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공군회관에서 치러지는 이번 선거에서 선거장 앞에 군복을 입은 집행부를 배치, 일반 회원·취재 기자들에게 허가증을 요구하며 각 후보들의 연설 참관을 막고 있다.

집행부는 회원들의 반발에 “내부 규정이 이렇다. 향군의 발전을 위해 이해해달라”고 말하는 한편, 취재 기자들에게는 “취재 할 수 없다”는 말만 반복했다.

참관을 거부당한 한 향군 회원은 뉴스T&T 기자에게 “이날 선거 참관을 위해 대전에서 올라왔다. 같은 회원에게 지난 합동연설회에 이어 선거 당일까지도 참관을 막는 것은 무슨 저의인지 모르겠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향군의 (제36대) 회장 선거와 관련해 국민들이 비판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는 것을 안다”면서 “향군 회원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 금품 살포 혐의가 명백히 밝혀졌음에도 회원들에게 쉬쉬하고 기자들의 취재를 막으니 외부의 시선만 더 따가워지고 있다”며 향군 집행부의 행태를 비판했다.

선거 참관을 거부당한 향군 회원들이 공군회관 1층 카페에 모여 있다. / 뉴스T&T DB

향군 서울지부 소속이라 밝힌 한 회원은 “이번 선거 운영은 독재국가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잘못이 있다면 인정하고, 개선하면 된다. 무엇이 두려워 죄다 비공개로 진행하냐”면서 “어제(10일) 가처분신청이 기각됐지만 금품 살포 후보들이 당선되면 또다시 법적 공방이 이어질 수 밖에 없다. 그저 대의원들이 현명하게 투표하길 바란다”며 향군 정상화에 대한 바람을 드러냈다.

같은 단체 회원에게조차 공개하지 못하는 비상식적인 선거가 11일 치러지고 있다. '향군 정상화'를 외치는 향군 집행부의 모순적인 태도에 '향군 정상화'의 길은 멀어지고만 있다.

 

송해창 기자  songhc0320@newstnt.com

<저작권자 © 뉴스티앤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해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맛·여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