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국민의 의혹 제기가 사기 전과자 한 명만 못한가"
김소연 "국민의 의혹 제기가 사기 전과자 한 명만 못한가"
  • 김강중 기자
  • 승인 2020.07.01 14: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통당 대전유성을 김소연 위원장...21대 총선 부정선거 의혹 해명 요구
김소연 전 미래통합당 후보 / 페이스북
미래통합당 대전 유성을 김소연 당협위원장 / 뉴스티앤티 DB

미래통합당 대전 유성을 김소연 당협위원장은 1일 성명을 통해 지난 21대 총선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 해명을 촉구했다. 

김소연 위원장은 이날 논평에서 "케케묵은 얘기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펄쩍 뛰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며 "가만히 있어도 모자랄 판에 일을 키운 게 그간 한 두 번이 아니었던 것을 보면 이번에도 헛방을 치려고 작정을 한 모양"이라며 부정선거 의혹을 재론했다.

그는 "부정선거의 의혹은 차고 넘친다. 수치문제는 논외로 하더라도 시각적으로 명백히 드러난 일들은 어떻게 해명할 것인지 궁금하다"며 "동구에서 발견된 한쪽 면이 짧은 사전투표용지나 중구에서 발견된 투표인 수 보다 더 많은 투표용지 등 수 많은 증거가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 주권 행사이고, 국민들이 제기하는 의혹에 공당의 후보였던 사람들은 의문을 대신 제기하고 해명을 받는 게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벌써 1개월 전부터 청년들을 주축으로 한 대전시민 50여 명은 매주 토요일 갤러리아 타임월드 앞에서 '블랙시위'를 침묵으로 이어나가고 있다"며 "각종 증거들을 전시하며 누가 시키지 않았는데도 거리로 나와 진실규명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금권선거 문제도 그렇다. 당초 대전시는 700억 규모로 예측했으나 잘못된 계산으로 시민의 혈세 1000억 원을 지급하는 웃을 수 없는 일을 벌여 언론의 질타를 받았다"고 환기했다.

또한 "당연히 사회적 약자를 위한 지급은 칭찬받아 마땅하다. 하루가 급하다는 목소리를 낸 시민들도 없었고, 언론에서도 보도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렇게 급한 일인 줄 알았다면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사업' 당시에 지급했어야 할 '대전형 긴급재난 생계지원금'을 사전투표와 본투표 직전에 집중적으로 지급한 이유는 무엇이며, 매달 말에 지급하던 '아동양육 한시지원사업'은 왜 본 투표일 직전에 지급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따졌다.

그러면서 "후보들은 결과에 대해 불복한다는 입장을 단 한 번도 언급한 적이 없다. 오히려 겸허히 수긍하는 입장을 내놨다"며 "그럼에도 한 표를 행사한 유권자들은 끊임없이 의혹을 제기하며 증거를 제시했다.

이 과정에서 선거관리가 주 업무인 선거관리위원회의 부실 그 이상이 드러나기에 이르렀고, 진상규명을 위한 증거보전 중 판사가 있는 앞에서 바닥에 떨어져 있는 투표함 특수봉인지를 뺏앗아 가는 행태까지 보였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과거에 발목 잡힌 민주당은 최근에 한명숙 전 총리의 사건을 재수사해야 한다고 나섰다. 이 사건에 주요 증인으로 사기 전과자의 증언을 들이밀었다"고 전제했다.

이어 "국내법은 억울한 판결이라고 주장하는 이가 재심을 청구할 수 있도록 보장하고 있다. 그럼에도 한명숙 전 총리는 사기 전과자를 내세워 재심도 아닌 재수사를 요구하고 있다"고 예시했다.

그는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오며, 그 권력의 행사는 투표로 귀결된다. 그런데 이런 중요한 주권행사가 부실하거나 또는 의도적인 행위로 치러졌다면 단 한 명이 제기하는 의혹이라도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그렇다면 수 많은 국민들이 제기하는 의혹들은 어떤가. 이들이 제시한 증거와 주장은 그저 쓸데없는 '선거불복'이라는 말인가"라고 물었다.
그런 뒤 "국민적 요구와 기본권 사수 몸부림이 사기 전과자 한 명의 헛소리만도 못한가"묻고 "민주당 대전시당은 분명하게 답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마리온 2020-07-15 10:07:31
국가기관인 국정원 댓글조작을 부인하고 비난한 박그네의 부정선거에 대해 말해봐라(더구나 경찰청 발쵸도 전에 TV 토론회 에서 말함. 이건 이재명에게 허위사실 공표죄(질문에 제대로 답을 안했으니 묵인했다?)로 몰아가는 것 보다 악질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