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민 10명 중 8명 "코로나19 대응 잘했다"
영동군민 10명 중 8명 "코로나19 대응 잘했다"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06.3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 민선 7기 전반기 군정 만족도 매우 높아
충북 영동군의 민선 7기 전반기 군정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영동군 제공
충북 영동군의 민선 7기 전반기 군정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영동군 제공

충북 영동군의 민선 7기 전반기 군정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동군은 민선 7기 2주년을 맞아 주요 정책 분야별 만족도를 평가하고 향후 정책 방향을 수립하고 개선과제를 도출하기 위해 군정족도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지난 6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정보리서치에서 영동군에 거주하는 만18세 이상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유효표본 1007명, 표본오차는 ±3.1P이다.

조사 결과 군민의 80.3%가 민선7기 2년간 군정 운영 평가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보통 14.8%, 부정적 1.9%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책 분야별 운영 만족도는 ▲ 의료·복지·환경 분야 71.8점 ▲ 경제·일자리 분야 67.1점 ▲ 관광·문화 분야 65.4점 순이다.

군민들이 향후 희망하는 사업 분야는 ▲ 경제·일자리 분야 36.4% ▲ 사회복지 분야 21.4% ▲ 의료 분야 15.2% ▲ 문화·관광 분야 12.9% ▲ 교육 분야 11.9% ▲ 기타 2.2% 등으로 조사됐다.

특히 군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군민 83%가 만족하다고 응답했다.

이밖에 읍면사무소 서비스 만족도는 양산면 78.3점으로 가장 높았고 매곡면 69.9점으로 가장 낮았다.

박세복 군수는 “군민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정책을 추진해 온 결과 많은 군민들이 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며 “앞으로도 군민들이 공감하고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