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당신에게
[기고] 당신에게
  • 뉴스티앤티
  • 승인 2020.06.30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이

무슨 날인지 아느냐?

 

귓속말로 물어본다면

당신이 펴놓은 검은 보자기에

별들을

그려놓고 싶은 날이라고

 

그리고 내가 켜놓은

작은 등잔불도

끄고 싶은 날이라고

 

오늘 당신의 환한 얼굴이

더욱 곱게 보이도록

하늘에 매달린 손톱 달을

구름으로

가려주고 싶은 날이라고.

 


김명동 충북 영동 문인협회회장

 - 김명동 충북 영동 문인협회 회장 <당신에게> -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