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소상공인 ‘경영 애로’ 해소…500억 추가 투입
충남도, 소상공인 ‘경영 애로’ 해소…500억 추가 투입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0.06.30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 긴급 3차 경영안정자금 지원…소상공인·자영업자 대상
충남도청 / © 뉴스티앤티
충남도청 / © 뉴스티앤티

충남도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대상 500억 원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추가 투입한다.

이는 최근 350억 원의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투입한 데 이어 500억 원을 추가로 투입, 긴급 자금수요를 해소하기 위함이다.

지원대상은 도내 사업장을 두고 영업 중인 소상공인으로, 관광업, 음숙업, 도·소매업, 서비스업 등 소상공인·자영업자 등으로 단, 금융, 보험, 주점, 귀금속, 도박, 사치, 향락, 사행성업종 등은 지원에서 제외된다.

지원규모는 업체당 3000만 원으로, 상환조건은 2년 거치 일시상환이며, 업체 부담 금리에서 2%를 도에서 지원한다.

신청은 충남신용보증재단 본점 및 각 지점에서 하면 된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도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도 소상공기업과에 문의하면 된다.

김석필 도 경제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위축이 장기화하고 있다”며, “소상공인의 경영난이 예상되는 만큼, 경영애로 해소를 위해 지원을 확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