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공공이용시설 폐쇄여부 현장 확인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이용시설 폐쇄여부 현장 확인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6.21 0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체육시설, 공연시설, 고위험시설 등 3곳 불시점검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20일 연이은 확진자 발생으로 지역감염 확산이 심각하게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둔산동 노래방을 현장 점검하고 있다. / 대전시청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20일 연이은 확진자 발생으로 지역감염 확산이 심각하게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둔산동 노래방을 현장 점검하고 있다. / 대전시청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20일 연이은 확진자 발생으로 지역감염 확산이 심각하게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공공이용시설 폐쇄여부를 직접 현장을 확인하고 나섰다.

지난 19일 대전시민께 드리는 호소문을 발표한 허 시장은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한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시행 첫날인 이날 대전시가 운영하는 문화체육시설 등 공공이용시설 폐쇄여부를 점검해 코로나19의 확산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실시됐으며, 오후 1시 30분부터 동구 용운국제수영장을 시작으로 대전예술의전당과 고위험시설로 분류된 노래방을 차례로 방문했다.

허태정 시장은 해당 시설의 폐쇄 여부를 비롯해 방역상황, 전자출입증 제도 시행 여부, 인근 주민들의 반응 등을 꼼꼼히 살폈다.

허 시장은 “코로나19의 지역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긴장의 끈을 다시 조이는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에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19일 코로나19의 지역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문화·관광·체육시설 등 공공시설의 2주간 휴장을 결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