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박병석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이 아닌 국민의 마음 읽어야
[사설] 박병석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이 아닌 국민의 마음 읽어야
  • 뉴스티앤티
  • 승인 2020.06.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하 법사위원장) 자리를 놓고 강 vs 강 대치를 지속하면서 21대 국회 원 구성이 법정 시한인 8일을 넘기고 말았다. 지난 5일 국회법 제5조 제3항에 의해 21대 국회 ‘정시 개원’에는 성공했지만, 국회 법사위원장 자리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여야의 줄다리기는 어느 한 쪽에서 손을 놓지 않는 한 전혀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여야의 치열한 싸움에 지난 5일 우리나라 헌정사 53년 만에 집권여당 ‘단독 개원’에 의해 선출된 대전 서갑의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모든 국민들의 이목이 집중돼 있다. 박 의장은 지난 12일 열린 본회의에서 “의장으로서 마지막 합의를 촉구하기 위해 3일 간의 시간을 드리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상임위원장 표결은 안하고, 15일에 다시 본회의를 열어 상임위원장 선출을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바 있다.

박 의장의 결단에 따라 집권여당이 주창한 대로 15일 ‘단독 개원’에 이은 단독 상임위원장 선출 강행이 이루어진다면, 박 의장은 역사에 두고두고 죄인이 될 수도 있다. 또한 박 의장이 친정인 더불어민주당의 눈치를 살피다 결국 친정의 손을 들어주게 된다면, 박 의장은 지난 5일 집권여당 ‘단독 개원’에 의한 의장 선출이라는 오명과 더불어 거대 여당을 위한 선봉장 역할에 머무른다는 비판을 면치 못할 것이며, ‘여야 협치’는 온데간데없고, ‘여당 독주’에 힘을 실어준 국회의장이라는 오명까지 뒤집어쓰게 된다.

미래통합당은 법사위원장과 관련하여 “뺏길지언정 양보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특히 상임위원장 후보들인 3선 이상 중진 의원들이 회동을 통해 법사위원장직 사수와 법사위원장 하나만 지켜낸다면, 나머지 미래통합당 몫의 상임위원장을 포기하겠다는 배수진까지 친 상태여서 박 의장이 집권여당의 손을 들어주기도 쉽지 않아 보인다.

박 의장은 이런 상황일수록 정도를 걸어야 한다. 박 의장은 더불어민주당이 아닌 국민의 마음을 읽어야 한다. 특히, 박 의장은 더불어민주당 강성 지지자들의 비판을 의식하면 안 되고, 대다수 국민들이 거대 여당의 일방 독주를 원하는지 ‘여야 협치’를 원하는지 냉철하게 판단해야 한다.

충청인들은 대전에서 최초로 내리 6선에 성공한 박 의장에게 거는 기대가 매우 큰 상황이다. 박 의장이 친정인 더불어민주당의 결단 요구에 친정의 편을 들어주면서 집권여당 단독으로 상임위원장 표결 강행이 이루어진다면, 박 의장이 그동안 지니고 있던 합리적 인사라는 이미지는 깡그리 사라질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박 의장이 여야 합의에 의한 원 구성 원칙을 지키면서 이번 원 구성 협상을 슬기롭게 풀어낸다면, 박 의장은 더불어민주당 뿐만 아니라 야당 지지자들과 중도층의 지지를 이끌어내 역대 최고의 국회의장으로 남을 수 있다. 지역민으로서 박 의장이 역대 최고의 국회의장으로 국민들에게 기억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