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다함께돌봄 원스톱통합지원센터 ‘손·오·공’ 개소
대전시, 다함께돌봄 원스톱통합지원센터 ‘손·오·공’ 개소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6.1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형 아이돌봄 정책 허브 역할 담당
대전시가 대전형 아이돌봄 정책의 허브역할을 담당할 다함께돌봄 원스톱통합지원센터 ‘손·오·공’을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대전형 아이돌봄 정책의 허브역할을 담당할 다함께돌봄 원스톱통합지원센터 ‘손·오·공’을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 대전시 제공

대전형 아이돌봄 정책의 허브역할을 담당할 다함께돌봄 원스톱통합지원센터 ‘손·오·공’이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손·오·공은 ‘손’에 손 맞잡고, ‘오’순도순, ‘공’들여 함께 키우는이라는 뜻이다.

개소식은 지난 11일  선화동 대전테크노파크 디-스테이션(D-station) 3층 다함께돌봄 원스톱통합지원센터에서 개최됐으며, 이날 행사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아이돌봄협의회 위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다함께돌봄 원스톱통합지원센터는 함께 키우고 더불어 성장하는 ‘대전형 아이돌봄’ 체계 구축을 위한 대전형 아이돌봄의 새로운 모델이다.

센터에는 향후 ‘아이돌봄 정보 통합플랫폼’을 구축해 마을별 돌봄센터와 프로그램 정보가 한 곳으로 집약·활용될 수 있게 하는 등 지역 돌봄인프라를 통합 지원한다.

또, 맘코치(돌봄 공동체 활동가) 양성과 배달강좌를 통해 돌봄공동체 활성화로 독박육아와 틈새보육을 지원하게 된다.

대전시는 돌봄 품앗이와 육아코칭, 커뮤니티 운영을 통해 일자리 창출은 물론 돌봄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중점을 두고 센터를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아이와 부모 모두가 행복한 대전을 만들어 가는 첫걸음을 뗐다”며 “부모가 언제 어디서든 안심하고 아이를 맡기고, 아이는 지역 내에서 다양한 돌봄을 통해 행복하게 성장하는 대전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