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지역생태계 상징 ‘감돌고기’ 2차 방류
대전시, 지역생태계 상징 ‘감돌고기’ 2차 방류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6.0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협약기관과 2차 방류행사
지역생태계 대표 생물종 복원전개
멸종위기종 ‘감돌고기’ 2차 방류행사 / 대전시 제공
멸종위기종 ‘감돌고기’ 2차 방류행사 /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지역 생태계를 대표하는 상징생물이자 멸종위기종인 ‘감돌고기’ 2차 복원에 나섰다.   

대전시는 5일 오후 2시 유등천 상류 수련교에서 금강유역환경청, 환경단체 등 7개 협약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감돌고기 방류행사를 가졌다.

‘감돌고기’는 잉어과에 속한 우리나라 고유어종으로 금강과 만경강 일부 수역에서만 서식하고 있으며, 대전에서는 유등천에서만 살고 있는 멸종위기 어류 Ⅰ급이다.

대전시 깃대종(flagship species) 중 하나인 ‘감돌고기’는 지난해 10월 치어 1,500여 마리가 방류된데 이어 이날 추가로 성어 500여 마리가 추가 방류됐다.(※ 깃대종 : 특정지역의 생태·지리·문화·사회적 특성을 반영하는 생물)

 

멸종위기종인 ‘감돌고기’ 2차 방류행사 / 대전시 제공
멸종위기종인 ‘감돌고기’ 2차 방류행사 / 대전시 제공

이날 방류행사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재정적 지원을 하고, 참여기관과 단체에서 어류 증식, 사후 모니터링 등 분야별로 역할을 분담했다.

대전시는 올해 하반기에 3차 감돌고기 추가 방류와, ‘금붓꽃’ 복원 식재를 추진하는 등 지역 생태계에 생물의 다양성을 확보해 미래 생태적 지역가치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한편, 대전시는 2018년 9월 금강유역환경청 등 7개 단체와 협약을 체결해 대전지역 멸종위기종 살리기 사업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으며, 오는 7월에는 우수한 자연생태 보전자원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대전의 아름다운 자연생태 10선정’을 추진하고 있다.

 

멸종위기종인 ‘감돌고기’ 2차 방류행사 / 대전시 제공
멸종위기종인 ‘감돌고기’ 2차 방류행사 / 대전시 제공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