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락 내리락 봄철 기온 '널뛰기'
오르락 내리락 봄철 기온 '널뛰기'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6.03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층에 위치한 차고 건조한 공기 때문
5월엔 3일에 한번 비 와
2020년 1~5월 대전·세종·충남 평균기온의 일변화 시계열 / 기상청 제공
2020년 1~5월 대전·세종·충남 평균기온의 일변화 시계열 / 기상청 제공

올 봄 대전·세종·충남지역의 평균기온이 심하게 오르락 내리락하면서 널뛴 기온차를 보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3월 대전·세종·충남지역의 평균기온은 6.9℃(평년 4.9℃, 상위 2위)로, 1973년 이후 두 번째로 높았다. 그러나 4월에는 다소 쌀쌀했던 날이 많아지면서 평균기온 9.9℃(평년 11.3℃)로 하위 5위까지 곤두박질 쳤다가, 5월에는 17.4℃(평년 16.8℃) 상위 12위로 다시 소폭 상승하는 등 기온 변동 폭이 심하게 나타났다. 

특히, 올해 1~3월 대전·세종·충남의 지역 평균기온은 3.9℃(평년 1.0℃)로 역대 최고로 높았으나 4월에 들어서면서 우리나라 상층(약 5.5㎞ 상공)에 차고 건조한 공기가 위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기도 하는 등 날씨 변화가 심했다.

또한 5월에는 서쪽에서 강수대가 주기적으로 접근하며 3일에 한번 꼴(5월 강수일수 12.0일/평년 7.9일)로 비가 내렸다. 흐린 날도 잦아 체감적으로 선선하게 느껴지는 날도 많았다.

 

(왼쪽) 3월과 (오른쪽) 4월 전 지구 기압계 모식도 / 기상청 제공
(왼쪽) 3월과 (오른쪽) 4월 전 지구 기압계 모식도 / 기상청 제공

기상청은 널뛰기한 날씨 변화의 이유로, 지난 3월 북극에 찬 공기가 갇힌 가운데 시베리아 지역의 기온이 평년보다 2℃ 이상 높게 유지되면서 차고 건조한 시베리아 고기압이 약했던 반면, 4월은 바이칼호 북서쪽에 키가 큰 따뜻한 공기가 정체하면서 남북 흐름이 강화되면서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자주 유입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러한 영향으로 북쪽/상층의 찬 공기와 남쪽/하층의 따뜻한 공기 사이에서 기압차가 커지면서 작년보다 바람이 강하게 부는 날도 많았다. 특히, 3월 19~20일, 4월 21~25일, 5월 11~13일에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곳곳에서 강풍 피해가 발생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