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동남권 관광명소…옥화구곡길 조성사업 ‘순조’
청주시, 동남권 관광명소…옥화구곡길 조성사업 ‘순조’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06.03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진바람길 등 3구간 14.8㎞, 공정률 85%
옥화구곡 관광길 / 청주시 제공
옥화구곡 관광길 / 청주시 제공

동남권 관광명소화 사업의 하나로 추진 중인 ‘옥화구곡 관광길 조성사업’이 공정률 85%를 보이며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

청주시에 따르면 청석수변공원에서 옥화대를 잇는 어진바람길(5.6㎞)과 옥화대에서 금관숲캠핑장을 잇는 꽃바람길(5.2㎞), 금관숲캠핑장에서 어암을 잇는 신선바람길(4㎞) 등 3구간 14.8㎞의 관광길을 조성한다. 사업비는 23억 원이 투입된다.

조선시대 이득윤 선생의 추월정과 세심정, 옥화서원 등 유교이념을 담은 역사 스토리텔링과 금무늬 바위, 수달, 연꽃·사과마을, 한지공방 등 생태문화자원을 활용해 자연과 공존하는 느린 여행길을 조성한다.

 

옥화구곡 / 청주시 제공
옥화구곡 징검다리 / 청주시 제공

시는 금봉주변의 70m 징검다리 건립을 비롯해 물 웅덩이를 피할 수 있는 12곳 석교설치, 달천변을 따라 휘돌아 흐르는 350m의 데크로드 설치를 위한 공사를 완료하고 상판조립만 남겨 두는 등 장마철을 고려해 굵직한 공사는 앞당겨 마무리 했다. 

테크로드 상판조립과 하천변 판석 및 산책로 포장(야자매트) 3.1㎞, 탐방객 안내판 및 이정표 등 제반공사를 8월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옥화구곡 / 청주시 제공
옥화구곡에 조성중인 데크길 / 청주시 제공

동남권 관광명소화 사업은 미동산 수목원을 중심으로 청석굴, 옥화대 휴양림과 옥화구곡길, 현재 조성 중인 쌍이리 한국전통공예촌이 완공되면 가족단위 치유 관광명소로 우뚝 설 것으로 전망된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