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옥화자연휴양림 5월 22일 재개장
청주 옥화자연휴양림 5월 22일 재개장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05.20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숲나들e 예약시스템에서 예약
청주시가 옥화자연휴양림의 일부 숙박시설을 22일부터 운영 재개한다. / 청주시 제공
청주시가 옥화자연휴양림의 일부 숙박시설을 22일부터 운영 재개한다. / 청주시 제공

청주 옥화자연휴양림이 5월 22일부터 일부 숙박시설 운영을 재개한다.

이번에 운영을 재개하는 숙박시설은 10인 미만이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이다.

숲속의 집은 총 14동 중 13동만 개방하고, 산림휴양관은 13실 중 10실만 개방한다.

캠핑장의 경우 1면 거리두기를 시행해 총 40면 중 13면만 개방한다.

공용 구역인 화장실이나 샤워실은 수용인원을 통제해 각각 2인씩만 이용할 수 있고 숲길과 등산로의 경우 우측통행 및 안전거리를 준수해야 한다. 또 휴양림 입장 시 체온검사, 인적사항 기재 등 절차를 이행해야 한다.

현재 옥화자연휴양림은 관리소 리모델링 공사, 숲속의 집 신축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데 오는 6월 중으로 공사를 모두 마칠 예정이다.

청주시 관계자는 “휴양림을 이용하실 때에는 마스크 착용, 타인과 2m 이상 거리두기, 객실 환기 등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며 “이용객들의 많은 협조를 바라고, 옥화자연휴양림은 현재 숲나들e 예약시스템에서 예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