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업무’와 ‘교권침해’로 지쳐가는 대전 교사들
‘행정업무’와 ‘교권침해’로 지쳐가는 대전 교사들
  • 김강중 기자
  • 승인 2020.05.12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대전지부, 교사들 ‘교직 만족도’ 대체로 낮아
이미지 / pixabay
pixabay

대전지역 교사들의 교직 만족도가 대체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스승의 날을 앞두고 교사들의 교직 만족도 설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은 대전 유초중고 교사 1864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해 실시됐다.

설문 결과 '교사로서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70.4%(1311명)가 ‘매우 그렇다’(15.8%) 또는 ‘그런 편’(54.6%)이라고 응답했다.

하지만 사명감과 긍지로 여기는 교직의 특성을 고려할 때 ‘매우 그렇다’ 응답이 15.8%에 그쳐 교직 만족도가 대체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교사들은 '아이들의 존경과 사랑을 받고 있다고 느끼나'라는 질문에 60.5%가 ‘그런 편이다’라고 대답했다. ‘매우 그렇다’는 8.4%에 머물렀다.

반면 24.2%(451명)의 교사는 스스로 존경과 사랑을 받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사로 근무하면서 가장 힘든 점은 무엇인가'란 질문에 행정업무(34.8%), 교권침해(26.6%), 생활지도(26.3%)의 순으로 응답했다.

'대전은 교원 행정업무 경감 만족도가 매우 낮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하나'란 복수의 설문에서는 ‘실질적인 행정업무 전담팀 운영’을 꼽은 응답자가 77.5%로 가장 많았다.

이어 ‘교육청에서 업무분장 가이드라인 제시’가 2위(51.8%)를 차지했다.

이 밖에 ‘학교장의 합리적이고 공정한 업무분장’이 중요하다는 의견이 31.3%로 3위를 차지했다. ‘행정실 인력확충’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18.8%에 달했다.

'교직을 포기하고 싶은 이유는 무엇인가'란 질문에는 '학생이나 학부모가 함부로 대해 교권이 추락했다고 느꼈을 때', '교사인지 행정실 직원인지 헛갈릴 때'로 조사됐다.

또 '학부모로부터 무리한 민원 발생 시 학교장이 무조건 참으라고 말했을 때', '수업보다 행정업무에 치여 힘들다고 하니 승진 포기했냐고 핀잔을 들었을 때'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