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혁신도시 개발...대전역·연축동 선정
대전시, 혁신도시 개발...대전역·연축동 선정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5.12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세권 혁신도시 후 조감도 / 대전시 제공
역세권 혁신도시 후 조감도 /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혁신도시개발예정지구로 ‘대전역세권지구’와 ‘연축지구’ 2개 지역을 선정했다.

허태정 시장은 12일 브리핑을 열고 "원도심 활성화와 동서균형 발전을 고려하고, 국토부 혁신도시 입지선정 지침과 연구용역 결과를 반영해 대전역세권지구와 연축지구로 혁신도시 입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전역세권지구는 중소기업, 교통, 지식산업 관련 공공기관을 유치해 관련 클러스터 조성을 통한 원도심 지역의 도시경쟁력을 높여 새로운 혁신도시 성공 모델로 조성할 예정이다.

연축지구는 과학기술 관련 공공기관을 유치해 관련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이를 토대로 지역 성장을 견인한다는 전략이다.

 

혁신도시 개발예정지구 위치도 대전역세권지구(대전역 주변 일원, 923천㎡(28만평)) / 대전시 제공
혁신도시 개발예정지구 위치도. 대전역세권지구(대전역 주변 일원, 923천㎡(28만평)) / 대전시 제공
역세권 혁신도시 구상도 / 대전시 제공
역세권 혁신도시 구상도 / 대전시 제공
혁신도시 개발예정지구 위치도. 연축지구(대덕구 연축동 일원, 248.7천㎡(7.5만평)) / 대전시 제공
혁신도시 개발예정지구 위치도. 연축지구(대덕구 연축동 일원, 248.7천㎡(7.5만평)) / 대전시 제공
연축지구 혁신도시 구상도 / 대전시 제공
연축지구 혁신도시 구상도 / 대전시 제공

아울러, 중구 지역의 공실화 대책 마련 등 유성구와 서구에 대해서도 지역정치권 등과 긴밀히 협력해 행정기관 및 공공기관 개별이전을 통해 구도심 활성화 방안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공공기관 지방이전 시즌2는 국토연구원의 혁신도시 성과평가 및 정책지원 용역(2020.5월 완료예상) 결과를 토대로 정부의 수도권 공공기관 추가 이전 방향이 설정될 예정이다.

시는 과학기술과 교통의 중심이라는 강점을 반영해 중소기업, 교통, 지식산업, 과학기술 등 대전시 혁신도시 발전전략에 부합되는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유치 전략을 마련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 혁신도시는 원도심 활성화 및 도시재생과 연계한 새로운 혁신도시 모델로, 대전의 미래 100년을 견인해 나갈 혁신 성장거점으로 구축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신ㆍ구도심이 균형 잡힌 다함께 잘 사는 도시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혁신도시 지정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7월 8일 시행됨에 따라 후보 입지를 포함해 국토부에 혁신도시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2일 오전 혁신도시개발예정지구 선정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2일 오전 혁신도시개발예정지구 선정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