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엔 '관대한' 대전선관위...법과 원칙 지켜야"
"민주당엔 '관대한' 대전선관위...법과 원칙 지켜야"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4.0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대전시당 선대위 불법선거감시단, 대전선관위의 이중적 잣대 지적
7일 미래통합당 대전시당 선거대책위원회 불법선거감시단(단장 이희환)이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한 가운데 "대전선거관리위원회는 민주당의 불법선거운동에 대해서 한없이 관대하기만 하다”고 항의하고 있다.
7일 미래통합당 대전시당 선거대책위원회 불법선거감시단(단장 이희환)이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한 가운데 "대전선거관리위원회는 민주당의 불법선거운동에 대해서 한없이 관대하기만 하다”고 항의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대전시당 선거대책위원회 불법선거감시단(단장 이희환) 10여 명은 7일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 "민주당의 불법선거운동에 대해서는 한없이 관대하기만 하다”라며 항의했다.

이들 불법선거감시단은 “법은 만인에게 평등해야 하고 선관위는 업무를 공명정대하게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최근 대전선관위는 상황과 대상에 따라 선거법을 편향적으로 적용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통합당의 지속적인 경고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진행되는 민주당의 불법선거운동에 대해서는 한없이 관대하기만 하다”며 "이중적 잣대"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관권선거 등 불법 선거운동 행위는 민주주의를 해치는 매우 심각한 범죄다. 선거관리위원회가 이러한 불법행위를 확인 했음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조치 없이 유야무야 넘어가는 것은 불법 선거운동을 방조하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덕구 민주당 박영순 후보 측이 불법명함을 배부한 사건은 동영상 확보 등 채증이 확실히 이루어진 만큼,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게 처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이후로도 대전선관위가 본연의 역할을 망각하고, 지금과 같은 고무줄 잣대로 선거관리에 임한다면, 더욱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