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예방 '재치만점' 프로그램...인지기능 향상에 긍정적 효과
치매예방 '재치만점' 프로그램...인지기능 향상에 긍정적 효과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4.07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광역치매센터가 개발한 치매예방 프로그램 ‘재치만점’이 인지기능 향상에 긍정적인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재치만점'은 대전 지역맞춤형 치매예방프로그램으로 '재미있게 학습하는 치매예방을 위한 만점짜리 정보'를 의미한다. 중장년층부터 노년층까지 치매를 예방할 수 있는 실천형 콘텐츠를 다양하게 접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대전광역치매센터에 따르면 지역맞춤형 치매예방 특화 프로그램인 ‘재치만점’을 개발해 지난 한 해 동안 대전 5개 자치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운영한 가운데, 프로그램 효과 검증을 위해 인지기능(MMSE-DS), 우울지수(S-GDS), 치매두려움(K-FADS) 등에 대해 프로그램 참여 전후를 비교했다. 그 결과 재치만점 프로그램 참여자의 인지기능 향상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다.

이애영 센터장(충남대학교병원 신경과 교수)은 “치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 어르신들께 일상에서 쉽고 재미있게 치매예방 정보와 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치매예방습관을 실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광역치매센터는 ‘재치만점’을 지역사회 치매예방 프로그램으로 지속적으로 보급·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2020년에는 5개 자치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안심경로당을 지정하고 지역 경로당 이용 어르신의 치매예방을 위해 ‘재치만점’을 시범·운영할 예정이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